신인상 안영준 "수상 50대50.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

    기사입력 2018-03-14 18:55:43

    2017-2018 프로농구 시상식이 14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 호텔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신인상을 수상한 서울SK 안영준이 소감을 전하고 있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3.14/
    평생 한번 뿐인 신인상. 시즌 전 예상과 다른 결과가 나왔다.

    서울 SK 나이츠의 안영준이 2017∼2018시즌 최고의 신인에 뽑혔다. 안영준은 1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털 파르나스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시즌 전만해도 신인 드래프트 1순위 허 훈(부산 kt 소닉붐)과 2순위 양홍석(kt)의 한집안 2파전이 될 것으로 보였다. 시즌 중반까지도 예상대로 흘러가는 듯 했다. 다른 선수들의 활약이 뛰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안영준이 보였다.

    안영준은 4순위로 SK에 입단해 첫해부터 기대 이상의 활약을 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팀에 녹아들며 자신있는 플레이를 했다. 특히 정규시즌 막판 원주 DB 프로미전, 전주 KCC 이지스와 최종전에서 뛰어난 슛감각으로 팀이 2위까지 오르는데 큰 역할을 했다. 42경기서 평균 22분27초를 뛰며 7.1드점, 3.7리바운드, 0.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안영준은 "인생 한번뿐인 상을 받게 뽑아주시고 기용해주신 문경은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시즌 내내 쓴소리, 좋은 소리 해주신 코치님과 신인인데도 자신있게 할 수 있게 다독여주고 큰 힘이 돼준 형들께 감사드린다"며 "다음엔 MVP로 올라오겠다"고 당찬 소감을 밝혔다.

    -어느 정도 수상을 예상했나.

    오기전까지는 50대50으로 봤다.

    -소감은.

    프로에 와서 제일 받고 싶었던 상이고 한번만 받을 수 있는 상이라서 제일 뜻깊은 상인 것 같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분이 좋다.

    -3점슛이 좋아진 비결은.

    시즌 초반엔 잘못된 것이 있을 때 코치님들이 고치라는 게 많아서 사실 혼란스러웠다. 나중에 지도가 일원화되면서 슛도 좋아졌다. 슛 자세에서 나쁜 곳이 열군데는 되는 것 같은데 두군데 정도는 고친 것 같다.

    -상금을 받게 됐는데.

    일부 금액은 기부를 하고 싶다.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는.

    시즌 초반에 부상자가 나와서 내가 기회를 얻어 뛰었다. 지금은 부상 선수들이 다 복귀해서 완전체가 돼서 플레이오프에 나간다. 이젠 팀이 안정감있고 지고 있어도 질 것 같은 느낌이 없다. 플레이오프에서도 잘될 것 같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