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민경, 점프투어 1차전서 생애 첫 우승

    기사입력 2018-03-14 11:24:47

    제공=KLPGA

    제공=KLPGA

    윤민경(19)이 KLPGA 점프투어 1차전(총상금 4000만 원, 우승상금 800만 원)에서 생애 첫 우승을 차지했다. 윤민경은 제주 서귀포시에 위치한 사이프러스 골프앤리조트(파72/5808야드) 북(OUT), 서(IN) 코스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몰아치며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최종합계 4언더파 140타.

    윤민경은 2오버파 74타 공동 25위로 최종라운드에 진출했다. 1라운드에서는 홀 별로 다소 기복이 있었다. 버디 3개, 이글 1개를 낚았지만 보기 5개, 더블 보기 1개로 언더파에 실패했다.

    하지만 최종라운드는 달랐다. 1번 홀(파4,302야드)부터 버디를 낚으며 산뜻하게 출발한 윤민경은 5번 홀(파5,453야드)부터 8번 홀(파5,410야드)까지 4연속 버디를 잡으며 선두로 뛰어올랐다. 이어진 후반 들어서도 2개의 버디를 추가하며 최종라운드에 진출한 119명 중 유일하게 언더파를 기록했다.

    중고교 시절 국가대표로 활약한 윤민경은 2017년 4월 KLPGA에 입회했다. 준회원으로서 점프투어에서 활동한 윤민경은 지난 시즌 8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우승은 없었다. 윤민경은 "작년에 성적이 좋지 않아 마음고생을 했는데, 2018시즌 첫 대회에서 이렇게 우승하게 돼서 정말 기쁘고 행복하다. 힘들었던 시기가 지나고 찾아온 값진 우승으로 앞으로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남은 4차전까지 좋은 성적 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우승 소감을 밝혔다.

    동네에 스크린 골프가 생기면서 가족과 함께 골프를 시작했다는 윤민경은 "시작할 때부터 골프가 재미 있었고, 지금도 재미있게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 때로는 힘들 때도 있지만, 항상 응원해주는 가족 덕분에 힘을 낼 수 있다"며 "아직 스윙이 안정적이지 않고, 심리적으로도 불안한 상태라고 생각한다. 더 많이 배우고 발전해야 하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올 시즌에는 자신감과 믿음을 얻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앞으로도 결과보다는 과정을 생각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아마추어 최승연(20)과 박수진(19)이 최종합계 이븐파 144타로 나란히 2위에 올랐고, 문서형(19) 송예주(19) 김경미B(21) 조예진(20)이 최종합계 1오버파 145타로 4위 그룹을 형성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홀인원이 3개나 나왔다. 아마추어 박주연(21)이 1라운드 3번 홀(파3,149야드)에서 대회 첫 홀인원을 기록한 데 이어 2라운드에서도 유다인(20)이 12번 홀(파3,135야드)에서, 아마추어 이채은(19)이 17번 홀(파3,155야드)에서 각각 홀인원을 기록했다.

    한편, KLPGA는 올시즌 더 많은 아마추어와 준회원들이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점프투어를 지난 시즌에 비해 1개 디비전(4개 대회)을 추가 개최한다. 1차전을 시작으로 총 20개의 점프투어가 진행될 예정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