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심혜진, 3년만에 지상파…KBS '오늘보다더사랑해' 유력

    기사입력 2018-03-13 16:43:46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배우 심혜진이 3년 만에 지상파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복수의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심혜진은 KBS1 '오늘보다 더 사랑해'에 출연하기로 했다. 그가 맡은 캐릭터는 딸과 남편을 잃었지만 씩씩하게 웃으며 살아가는 임은애 역이다.

    이와 관련 KBS 드라마국 관계자는 "현재 심혜진에게 출연을 제안,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심혜진의 지상파 복귀는 2015년 SBS '돌아온 황금복 이후 3년 만의 일이다. 그동안 '안녕 프란체스카' '돌아와요 순애씨' '천추태후' '선녀가 필요해' 밀회' '킬미 힐미' 등 장르와 캐릭터를 가리지 않고 열연을 펼쳐온 심혜진인 만큼, 그의 지상파 복귀에 관심이 쏠린다.

    '오늘보다 더 사랑해'는 흙수저 무스펙 고줄출신 여주인공의 성공기와 그 주변 가족들의 살맛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를 집필했던 김민주 작가의 신작이며 '천상여자' 'TV소설 그래도 푸르른 날에' 'TV소설 내 마음의 꽃비' 등을 연출한 어수선PD가 메가폰을 잡았다. 작품은 '미워도 사랑해' 후속으로 5월 방송될 예정이다.

    silk781220@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