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혜영, 남기애 뺨 때린 후 쓰려져 "당신이 내 딸 버렸냐"

    기사입력 2018-02-14 21:43:5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이혜영이 남기애에 분노한 후 쓰러졌다.

    14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더'에서는 홍희(남기애)의 정체를 알게 된 영신(이혜영)의 분노가 그려졌다.

    앞서 영신(이혜영)은 수진(이보영)의 생모가 이발소 주인인 홍희(남기애)라는 사실과 혜나(허율)의 존재까지 알게됐다.

    분노한 영신은 홍희의 뺨을 내리치며 "당신이 내 딸 버렸냐"며 분노했다. 이어 영신에게 "너 엄마 모르게 그 동안 이 여자 만나고 다녔냐"고 말한 후 쓰러졌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