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현장리뷰]'에릭센 동점골' 토트넘, 유벤투스와 무승부. SON 7분 출전

    기사입력 2018-02-14 06:32:18 | 최종수정 2018-02-14 06:58:32

    ⓒAFPBBNews = News1

    [알리안츠스타디움(이탈리아 토리노)=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토트넘이 유벤투스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토트넘은 13일 밤(현지시각)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7~2018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원정경기에서 2대2로 비겼다. 전반 2분과 8분 유벤투스 스트라이커 곤살로 이과인에게 2골을 내줬다. 하지만 전반 35분 해리 케인, 후반 26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골을 넣었다. 손흥민은 후반 38분 교체로 투입됐다. 출전 시간이 많지 않아 경기에 큰 영향을 끼치지 못했다.


    날카로운 유벤투스

    초반부터 유벤투스는 날카로웠다. 전반 2분만에 첫 골을 만들었다. 문전 앞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허를 찔렀다. 다들 직접 프리킥을 예상했다. 유벤투스는 욕심을 부리지 않았다. 직접 슈팅을 차는 척하면서 문전 안으로 로빙패슬르 넣었다. 이과인이 있었다. 이과인은 그대로 하프발리슈팅을 때렸다. 골네트를 갈랐다.
    ⓒAFPBBNews = News1

    유벤투스는 기세를 이어갔다. 토트넘을 압박했다. 베르통언과 산체스. 두 센터백 뒷공간을 공략했다. 이과인이 그 공간으로 들어가면 볼을 찔러넣었다. 좌우에서 계속 얼리크로스를 때리며 토트넘 수비진을 흔들었다. 전반 7분 다시 한 번 기회를 맞이했다. 페널티킥이었다. 왼쪽 측면에서 반대편을 향해 크로스를 올렸다. 베르나르데스키가 볼을 잡으려고 했다. 토트넘 측면 수비수 데이비스가 이 볼을 걷어내려고 했다. 베르나르데스키을 걷어차고 말았다. 파울이었다. 페널티킥 키커는 이과인이 나섰다. 이과인은 침착하게 골로 연결했다. 전반 8분만에 유벤투스는 2-0으로 달아났다.

    ⓒAFPBBNews = News1

    정신차린 토트넘

    유벤투스는 2골을 넣고 난 다음에 보수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 수비에 힘을 실었다. 그리고 역습에 치중했다. 전방 압박이 좋았다. 이과인과 만주키치, 더글라스 코스타가 토트넘 수비진을 압박했다. 토트넘은 전반 20여분까지 아무것도 하지 못했다. 유벤투스의 압박에 어려운 경기를 했다.

    전반 25분이 지나자 토트넘도 정신을 차렸다. 뎀벨레가 볼을 운반했다. 중원으로 볼을 가지고 나왔다. 숨통을 텄다. 25분 에릭센이 중원에서 볼을 잡은 뒤 그대로 얼리 크로스를 올렸다. 케인이 공간을 파고들어간 뒤 헤딩슛했다. 부폰의 선방에 막혔다. 28분에는 에릭센의 슈팅이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29분에는 알리가 찬스를 놓쳤다. 31분에는 뎀벨레가 찔러준 볼을 케인이 잡고 돌아서서 슈팅했다. 부폰이 살짝 볼을 쳐냈다.

    결국 두드림 끝에 골이 나왔다. 전반 34분. 케인이었다. 중원에서 양팀이 볼소유권을 주고받았다. 우당탕하는 사이 토트넘이 볼을 잡았다. 2선에서 전진패스가 들어갔다. 케인이 수비수 뒤에서 볼을 잡았다. 달려나오는 부폰을 제치고 슈팅, 골을 집어넣었다.

    이과인의 실축

    유벤투스도 찬스는 있었다. 케인의 골이 들어가기 전인 전반 29분 역습상황이었다. 이과인이 더글라스 코스타와 볼을 주고받으며 토트넘 수비진을 무너뜨렸다. 그리고 슈팅했다.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케인에게 골을 내준 유벤투스는 전열을 가다듬었다. 그러나 토트넘의 상승세를 막지 못했다. 39분 에릭센, 41분에는 알리에게 슈팅을 허용했다. 위기를 겨우 넘기자 큰 찬스를 얻었다. 전반 45분 역습 상황이었다. 더글라스 코스타가 빠르게 치고 들어갔다. 수비수를 제치고 골문안으로 침투했다. 따라오던 오리에가 그대로 태클을 시도했다. 파울이었다. 페널티킥. 키커는 이과인이었다. 이과인은 자신감있게 슈팅을 때렸다. 자신감이 지나쳤다. 이과인의 슛은 크로스바를 때리고 밖으로 나갔다. 실축이었다.

    ⓒAFPBBNews = News1

    에릭센

    이날 토트넘의 에이스는 에릭센이었다. 에릭센은 중원과 측면을 오가면서 토트넘을 이끌고 나갔다. 그리고 날카로운 패스와 슈팅으로 유벤투스의 골문을 노렸다. 1-2로 지고 있던 후반 26분 동점골을 만들었다. 문전 앞에서 프리킥을 얻었다. 에릭센은 그대로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볼은 골문 구석으로 향했다. 부폰이 손을 가져다댔지만 골을 막을 수 없었다.

    동점이 되자 유벤투스도 공격에 힘을 실을 수 밖에 없었다. 후반 30분 만주키치를 빼고 스투라로를 넣었다. 이이 그 이전인 후반 20분 케디라를 빼고 벤탄쿠르를 넣었던 유벤투스였다. 1차전 홈에서는 승리해야만 했다.

    토트넘은 신중했다. 유벤투스가 2명을 교체하는 동안 교체를 아예 하지 않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교체 타이밍을 재고 있었다. 결국 후반 38분 알리를 빼고 손흥민을 넣었다. 남은 시간 무승부를 굳히면서도 손흥민의 한 방을 기대했다.

    다만 시간이 너무 짧았다. 남은 시간 유벤투스는 공세를 펼쳤다. 골을 넣지 못했다. 토트넘은 강력한 수비와 역습으로 시간을 보냈다. 결국 원정에서 귀중한 무승부를 거뒀다.

    양 팀은 3월 7일 런던 웸블리에서 16강 2차전을 치른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