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기사단' 고성희 "2년 공백기, 힘든 시간이었다"

    기사입력 2018-02-14 20:47:0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친절한 기사단' 고성희가 공백기 때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

    14일 밤 방송된 tvN '친절한 기사단'에서는 프랑스 여대생 마엘과 '기사단' 이수근, 고성희, 김영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성희는 마엘과의 이별을 아쉬워하며 "친구를 사귄 거 같다. 헤어진다고 하니까 뭔가 기분이 이상하다"고 말했다.

    이어 고성희는 "1년 반 전에 2년의 공백 기간이 있었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힘든 시간이었다"며 "유럽, 미국 등 많은 곳을 여행하면서 돌아다녔다"며 어렵고 힘든 시간을 여행을 통해 견뎌냈음을 털어놨다.

    고성희는 비슷한 또래인 마엘과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고, 두 사람은 연락처를 주고받았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