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가 어때서"…'연남동539' 김부선, 오윤아 철없는母 등장

    기사입력 2018-02-14 16:09:3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김부선이 MBN '연남동 539'에서 배역에 완벽히 녹아든 연기를 선보여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김부선은 14일(오늘) 방송되는 '연남동 539'에서 딸 윤이나(오윤아 분)의 엄마 수미역을 맡아, 머리부터 발끝까지 화려함을 자랑하는 '관리의 아이콘'으로 등장한다. 패션모델로 활동했을 정도로 훤칠한 키와 동양적인 외모를 가진 김부선은 독특한 매력을 발산하며 대중에게 사랑받고 있다. 이러한 그녀의 매력은 극중 최고의 화려함을 자랑하는 수미의 이미지와 맞아 떨어지며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자신의 화려함을 유지하기 위해 딸 윤이나에게 지속적으로 금전적 지원을 요구하는 철없는 엄마 수미를 천연덕스럽게 연기해 현장을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 드라마 관계자는 "수미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다양한 표정으로 자연스럽게 연기한 김부선의 연기에 모두 감탄했다. 일부 현장 스태프들은 숨죽여 웃기도 했다"며 그녀의 연기 열정을 전했다.

    한편, MBN 시추에이션 드라마 '연남동 539'는 매 회 각기 다른 인물들의 에피소드로 특유의 재미와 긴장감을 만들어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특히, 현실과 맞닿아 있는 주제와 '몰카 사진 유출', '리벤지 포르노' 등 사회적 이슈도 자연스럽게 녹아 있어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연남동 539'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방송 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