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사리오의 일본 성적이 KBO리그에 미칠 영향은

    기사입력 2018-02-12 14:36:35 | 최종수정 2018-02-12 16:49:30

    11일 요코하마전 1회 좌월 2점 홈런을 터트린 한신 로사리오. 사진캡처=스포츠닛폰 홈페이지

    윌린 로사리오의 성패가 KBO리그에 영향을 끼칠까.

    한신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은 로사리오가 첫 연습경기서 홈런을 터트려 기대감을 높였다. 로사리오는 11일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연습경기에서 첫 타석, 초구를 때려 2점 홈런으로 연결하는 등 2타수 2안타 3타점을 기록했다.

    한화 이글스에서 2년 연속 3할-30홈런-100타점을 올린 로사리오는 통산 타율 3할3푼, 70홈런, 231타점을 기록하고 한신으로 팀을 옮겼다. 2년간 총액 8억엔(약 80억원)에 계약했다. 한화가 잡을 수는 계약 조건이다.

    그동안 KBO리그를 거쳐 일본으로 진출한 외국인 투수는 많았지만 타자는 드물었다. 최근 외국인 선수를 3명으로 확대하기 전엔 대다수 팀이 외국인 투수를 데려왔다. 타자 중에 확실하게 성공했다고 볼 수 있는 선수가 많지 않은 이유도 있었다.

    최근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간 타자로 야마이코 나바로가 있는데 결과는 나빴다. 실탄 소지로 시즌 전부터 물의를 일으켰고, 타율 2할1푼7리, 10홈런, 44타점에 그쳐 퇴출당했다. 불성실한 자세로 한국팀의 러브콜도 받지 못해 일본 진출이 나바로에겐 독이 됐다.

    로사리오는 성실함에 팬서비스도 좋아 한화팬들에게서 인기가 좋았다. 일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다면 일본 구단들이 한국에 진출한 외국인 타자에 대한 시선이 달라질 가능성이 높다.

    당장 지난해 삼성 라이온즈에서 타점왕에 오른 다린 러프(타율 0.315, 31홈런, 124타점)나 KIA 타이거즈의 우승을 이끈 로저 버나디나(타율 0.320, 27홈런, 111타점)가 일본팀들의 관심을 끌만하다. 올시즌에도 좋은 성적을 유지한다면 한국과 일본의 쟁탈전이 벌어질 가능성도 있다.

    로사리오의 성공이 KBO리그 수준을 증명해줄 수도 있다. 다만 그가 좋은 성적을 거두면 일본 구단들이 KBO리그 외국인 타자 스카우트에 적극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되면 KBO리그 구단들이 선수 수급에 어려운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현재 전지훈련에선 순조로운 모습을 보이는 로사리오의 2018시즌을 KBO가 주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