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포커스]'별난FA' 채태인-최준석-이용규, 선수들 고민 커졌다

    기사입력 2018-02-12 10:41:38 | 최종수정 2018-02-12 15:25:45

    ◇채태인-이용규-최준석. 스포츠조선DB
    프로야구에서 FA(자유계약선수)는 '대박' 이미지와 맞닿아 있다. 9년(대졸은 8년)을 1군에서 활약해야 자격이 주어지는 특별한 권리. 하지만 최근 들어 FA 시장의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이번 오프 시즌엔 더 그랬다. 김현수(LG 트윈스, 4년 115억원), 손아섭(롯데 자이언츠, 4년 98억원) 등 초고액 FA가 있는가 하면 갈 곳이 없어 미아가 될 위기에 처한 선수도 있다.

    특히 전에 없던 '별난 FA' 전략도 속출했다. 자발적인 FA 1년 유예, 사인 앤드 트레이드, (사인후)무상 트레이드까지.

    선수가 스스로 권리를 제한하기도 하고, 구단들은 갈곳 없는 선수를 위해 보유권을 일부 포기했다. FA가 이적할수 없으면 벼랑끝까지 몰릴 수 있음을 보여줬다. 올시즌을 마친 뒤 FA를 선언하고, 또 협상에 임할 예비 FA들이 살펴봐야할 대목이다.

    한화 이글스 외야수 이용규는 지난해 11월 FA 공시가 된 뒤 곧바로 FA를 1년 뒤로 미뤘다. 부상으로 2017년 성적이 나빴고, 팀도 10년 연속 가을야구에 실패했다. 본인 스스로 수긍할 수 있는 성적이 아니었기에 1년 뒤 떳떳하게 권리행사를 하겠다고 했다.

    주변 상황도 녹록지 않았다. 한용덕 감독을 새로 영입한 한화는 야심차게 팀 리빌딩, 내부육성, 신인발굴을 기치로 내걸었다. 2년 연속 외부 FA 영입을 차단하기도 했다. 내부 FA에 대해서도 냉정해 졌다. 이용규는 FA 마지막해 연봉 9억원에서 5억원이나 깎인 4억원에 계약을 했다. 두달여가 흐른 지금 이용규의 선택은 현명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룬다.

    채태인은 넥센 히어로즈와 내부 FA계약을 한 뒤 곧바로 롯데 자이언츠로 트레이드됐다. 롯데는 대가로 좌완 박성민(20)을 내줬다. '사인 앤드 트레이드'였다. 결과적으로 롯데는 FA 보상금을 주지 않았다. 넥센은 채태인의 선수 인생을 연장시켰고, 선수도 1명 데려올 수 있었다. 채태인의 이적이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면 추가적인 선수 확보는 불가능했다.

    최준석은 지난 11일 '사인 앤드 무상 트레이드'로 롯데에서 NC 다이노스로 갔다. 롯데는 보상금도 보상선수도 포기했다. 최준석은 FA 마지막해 연봉으로 4억원을 받았는데, 5500만원으로 급전직하됐다. 상징적인 의미에서 베테랑에게 보통 연봉 1억원을 안겨주는 분위기가 있었지만 최준석의 몸값은 크게 못 미쳤다.

    FA 대박과 쪽박은 사실 경계선이 모호하다. 몸값이 실력에 정비례하진 않는다. 시장 상황에 따라 다르고, 원소속팀의 비전과 전력 구도 역시 잘 살펴야 한다. 선수들도 이제 막연한 기대보다는 철저하게 비즈니스적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여곡절을 겪은 올시즌 FA 시장은 이우민을 제외하고는 모두 정리가 됐다. 역대 FA 미아는 4명이었다. 2011년 최영필 이도형, 2007년 노장진 차명주. 이중 최영필은 일본독립리그를 거쳐 SK 와이번스, KIA 타이거즈에서 6년을 더 뛰었다. 나머지 3명은 은퇴할 수밖에 없었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