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같은 날 모친상에 조모상까지…'비통'

    기사입력 2018-01-13 00:43:51 | 최종수정 2018-01-13 00:45:3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같은 날 어머니와 할머니를 잃었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박지성의 어머니 장명자 씨가 지난달 영국 런던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다 이날 새벽(한국 시각) 현지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지난 연말 아들 가족을 보기 위해 런던을 방문했던 장 씨는 사고 당시 손녀 박 양을 보호하려다가 부상이 더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지성의 친할머니인 김매심 씨는 이날 오후 경기도 수원에 있는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

    박지성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던 어머니와 할머니가 같은 날 떠난 소식에 많은 축구 팬들과 네티즌들은 큰 슬픔에 잠겼을 박지성을 향한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고인의 명복을 빌고 있다.

    또한 박지성이 현역 선수 시절 몸담았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이날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모든 구성원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한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