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이슬 33점 대폭발, 에이스 본능 발휘... KDB 8연패

    기사입력 2018-01-13 18:59:13

    부천 KEB하나은행 강이슬. 사진 제공=WKBL.
    부천 KEB하나은행 강이슬이 에이스 본능을 마음껏 발휘했다.

    KEB하나은행은 13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구리 KDB생명 위너스와의 경기에서 77대68로 승리했다. KEB하나은행은 시즌 8승13패를 기록했다. KDB생명은 허무한 역전패로, 8연패를 당했다. 시즌 4승17패. 강이슬은 3점슛 8개를 포함해 33득점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KDB생명은 1쿼터 아이샤 서덜랜드, 한채진 등의 득점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KEB하나은행도 연속 3점슛으로 6-8을 만들었다. 하지만 KDB생명 노현지가 내, 외곽을 가리지 않고 점수를 쌓기 시작했다. KEB하나은행이 반칙으로 끊었지만, 노현지, 김소담이 침착하게 자유투를 성공시켰다. KDB생명이 1쿼터를 27-17로 크게 앞섰다. 노현지는 1쿼터에만 10득점을 몰아쳤다. KEB하나은행도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2쿼터 이사벨 해리슨이 10점을 기록하며, 추격에 앞장섰다. 점수차가 크게 벌어지는 걸 막았다. KDB생명은 2쿼터까지 41-33으로 리드를 지켰다.

    3쿼터에도 추격전은 계속됐다. 해리슨과 강이슬이 공격을 주도했다. 강이슬은 34-43으로 뒤진 상황에서 3점슛을 성공시켰다. 속공에서 나온 3점포. 이 때 자유투까지 얻어내며 한 번에 4점을 몰아 넣었다. 3쿼터 막판에도 3점슛으로 점수를 53-57로 만들었다. 4쿼터에는 KEB하나은행이 역전했다. 김단비의 2점슛과 강이슬의 자유투 2개로 57-57 동점. 염윤아의 득점과 강이슬의 3점으로 달아났다. 강이슬은 중요한 순간 외곽포를 터뜨리는 등 4쿼터에 13점을 기록했다. KEB하나은행은 점수를 벌리면서 KDB생명을 8연패로 몰아넣었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