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의 2018년 키워드 '다채로움'과 '균형'

    기사입력 2018-01-12 15:33:00

    국내 게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 넥슨의 2018년 사업 방향성은 어떠할까.

    넥슨은 지난해 '다양성'을 기조로 액션 RPG, MMORPG, 퍼즐 어드벤처, 아케이드 등의 모바일게임을 출시했다. 이러한 시도는 '액스(AxE)', '오버히트', '다크어벤저3' 등에서 성과로 나타났고 넥슨이 시장에서 입지를 다질 수 있는 기반이 되었다.

    그중 액스가 갖는 의미는 남다르다. 원작 IP(지적 재산권) MMORPG가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가운데, 자체 IP로 개발된 액스는 웰메이드 게임의 성공 가능성을 보여주며 모바일시장 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

    온라인게임 역시 '니드포스피드 엣지', '로브레이커즈' '하이퍼유니버스' 등 장르를 망라하는 작품으로 서비스 중인 온라인게임과 더불어 다양성을 불어넣고 있다. 참신한 시도가 뚜렷한 성과를 낸 것은 아니지만 이 같은 행보와 도전정신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2018년 넥슨이 지향하는 바는 지난해와 크게 다르지 않다. 플랫폼별 균형 잡힌 라인업을 선보인다. 많은 게임사들이 모바일게임에 집중하고 있지만 넥슨은 온라인게임의 밸런스를 유지하겠다는 뜻이다.

    출시 예정 작품만 보더라도 이 같은 기조를 확인할 수 있다. '피파온라인4', '천애명월도', '배틀라이트', '아스텔리아' 같이 특정 장르에 편중되지 않는 게임이 준비 중이다.

    그중 피파온라인4는 2018년 온라인게임의 핵심이다. 라인업의 중심축인 피파온라인3의 넘버링을 이어받는 게임이기에 유저들의 기대가 상당하다. 천애명월도와 아스텔리아 역시 부족한 MMORPG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팀에서 선출시된 배틀라이트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하며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유저들에게 선보이겠다는 목표를 실행에 옮기고 있다.

    모바일게임 라인업은 한층 더 강화된 라인업을 선보인다. MMORPG 장르 '야생의땅 듀랑고', '마비노기 모바일', '카이저'가 출시를 준비 중이다.

    야생의땅 듀랑고의 경우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샌드박스 장르에 MMORPG 요소를 더한 형태다. 캐릭터나 장비의 성장이 아닌 유저 협동, 자유도 높은 탐험을 핵심으로 내세우고 있어 차별화된 재미가 예상된다.

    대규모 필드 PvP를 핵심으로 내세운 카이저 역시 주목할 만하다. 지난해 액스를 성공시키며 얻은 MMORPG 장르의 노하우가 발전된 형태로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11일 출시된 '열혈강호M'을 비롯해 '메이플블리츠X', '엘소드M' 같은 게임이 출시 준비 중이다. 팀전략RPG 던폴(DawnFall), 은하계 배경의 '노바워즈(Nova Wars)' 등이 2018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글로벌시장 공략 역시 계속된다. 꾸준한 인기인 오버히트는 상반기 중 일본 출시를 앞두고 있으며 다크어벤저3와 야생의땅 듀랑고는 2018년 내 글로벌 서비스를 계획 중이다.

    넥슨은 국내 게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역할과 의무를 수행해 왔으며 2018년은 노력이 결실을 맺는 시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양성을 위해 힘쓰고 있는 넥슨의 노력이 어떤 성과를 만들어낼지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게임인사이트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