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해도 좋아"…서민정, 긍정의 미소천사 '한끼 성공' [종합]

    기사입력 2018-01-11 00:05:2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한끼줍쇼' 서민정과 김지훈이 한 끼에 성공했다.

    10일 밤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서민정과 김지훈이 밥동무로 출연해 일산 동구 식사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서민정은 "이 선생님"이라는 유행어를 해맑게 외치는 것과 동시에 '꽈당' 넘어지며 등장했다.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에서 '꽈당 민정' 캐릭터로 사랑받았던 서민정은 이날 너무 리얼하게 넘어져 규동형제와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서민정의 절친 김지훈도 등장했다. 김지훈은 서민정이 아닌 '왔다! 장보리'의 연민정을 부르며 나타나 웃음을 안겼다.

    15년 만에 규동 형제와 재회한 서민정은 반가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민정은 "MC 길을 열어준 분이 이경규 선배님이다. 호동 오빠는 천생연분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예능의 길을 열어준 분이다"라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서민정은 이경규의 미담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는 "데뷔 초 방송을 함께 하고 회식을 갔다. 그때 내가 술 한잔 마시니까 나오라고 하더니 갈빗집 마당을 10바퀴 돌라고 하셨다. 제작진 앞에서 술 마시고 취한 모습 보이면 안 된다고 하셨다. 연예계 생활 팁을 진짜 많이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진짜 신기한 게 보통 연예인은 별로인데 괜찮은 척하는데 이경규 선배님은 괜찮은데 별로인 척 한다"며 "내가 본 이경규 선배님은 녹화 2~3시간 전에 온다. 내 연예계 생활 모토가 된 게 그걸 본받아서 녹화 1~2시간 전에는 온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뉴욕으로 돌아가지 말고 이런 얘기를 하고 가라. 왜 이제 왔냐"며 안타까워했다. 또 서민정은 "그리고 절대 연예인이랑 결혼하지 말라고도 하셨다. 연예인 중에 오랫동안 할 수 있는 사람은 본인밖에 없다고 하셨다"고 해맑게 웃었다. 이에 강호동은 "조용히 사람 보내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올해 11년 차 뉴욕 생활 중이라는 서민정은 "날 보고 한국 사람을 떠올리니까 더 조심하고 친절하게 대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지훈은 "서민정은 24시간 중에 23시간은 웃는다"고 칭찬했다. 그러나 서민정은 "오히려 뉴욕에서는 이유 없이 웃기지도 않은데 웃지 말라는 말도 많이 듣는다"며 "약간 절제해야 한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김지훈은 "누나는 웃는 게 제일 예쁘다"고 위로했다.


    본격적으로 벨 누르기에 나선 강호동-서민정, 이경규-김지훈. 서민정은 자신을 '이방인'이라고 소개하며 거침없이 벨을 눌렀다. 또 서민정은 벨 도전에 실패한 후에도 미소를 잃지 않았다. 그는 "실패해도 좋다. 방송이 너무 빨리 끝나는 게 싫다. 밤새고 싶다. 언제 다시 카메라 앞에 설지 모른다. 카메라랑 같이 밤을 새우고 싶다. 가족들은 10년간 계속 같이 살지 않았냐"며 방송 욕심을 드러내 강호동마저 움찔하게 만들었다.

    '왔다! 장보리'를 내세우며 적극적으로 벨 도전에 나선 김지훈은 서민정보다 먼저 한 끼 입성에 성공했다. 그러나 가족 중 한 명이 방송 출연을 부담스러워했고, 두 사람은 진수성찬을 눈앞에 두고 나올 수밖에 없었다. 다시 벨 도전에 나선 두 사람은 이전보다 더욱 지친 모습으로 강호동-서민정과 다시 만났다. 그 사이 강호동-서민정이 한 끼에 성공했고, 두 사람은 장인·장모를 모시고 사는 착한 사위의 집에 입성했다. 평소 '이방인'의 팬이라는 가족들은 서민정을 반갑게 맞이했다. 서민정도 가족들과 함께 저녁 준비를 하며 '뉴욕 서장금'의 실력을 발휘, 뉴욕으로 떠나기 전 한국에서 마지막 저녁을 즐겁게 보냈다.

    이경규와 김지훈도 마침내 한 끼에 성공했다. 이경규는 "배달 음식도 괜찮냐"는 말에 "먹다 남은 것도 괜찮다"며 간절한 모습을 보였다. 고난 끝에 성공한 두 사람은 감격의 포옹을 나누며 방송 초반 티격태격하던 모습과는 달리 어느덧 의형제처럼 다정한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