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수입 0원"…'골목식당' 고재근, 백종원 사단 합류

    기사입력 2018-01-04 10:01:3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5일 첫 방송된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한때 붐을 일으켰으나 지금은 손님들의 발길이 끊긴 골목상권에 백종원이 나서 장사 노하우를 공개하며 '골목 살리기'에 도전한다. '3대 천왕', '푸드트럭'에 이은 '백종원 프로젝트 3탄'인 셈이다.

    이에 제작진은 첫 골목으로 '이대 앞 거리'를 선정했고, 함께 골목을 살릴 연예인으로 꾸려진 첫 번째 '백종원 사단'에는 가수 Y2K 출신 고재근과 개그맨 남창희가 합류했다. 이들은 이대 '삼거리 꽃길 살리기'에 도전한다.

    최근 '백종원 사단'에 합류한 고재근과 남창희는 본격적으로 가게 오픈 준비에 돌입했다. 두 사람은 백종원에게 장사 필살기는 물론 궁극의 레시피까지 받는 등 식당 개업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임했다.

    고재근은 "요즘 어떤 활동을 하냐"는 질문에 "라디오만 하고 있다"며 "수입이 0원"이라고 밝혀 절실함을 드러냈다. 남창희 역시 "요리관련 자격증에 6번 도전했으나 실패도 6번했다"면서도 "이번 기회를 통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고재근과 남창희가 그 누구보다 절실함과 열정이 크다. 두 사람의 성장 스토리도 흥미로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본격 촬영에 앞서 서로의 존재를 모른 채 기습 만남을 가졌다. 고재근은 남창희와의 만남에 앞서 "누가 왔으면 좋겠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수줍게 "신민아"라고 대답했고, 남창희 역시 상대가 여자일거라는 기대에 부푼 채 약속 장소에 도착했다. 고재근과 남창희는 서로의 등장에 어떤 리액션을 보였을지. 그 모습은 5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