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터슨 29득점 폭발' KGC, kt에 17점차 역전승...kt 10연패

    기사입력 2018-01-03 20:45:49 | 최종수정 2018-01-03 22:46:07

    사진제공=KBL
    안양 KGC 인삼공사가 부산 kt 소닉붐을 또 다시 꺾으며 올 시즌 kt전 4전 전승을 거뒀다. 반면 kt는 10연패에 빠졌다.

    KGC는 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kt와의 경기에서 95대82로 승리했다. 이날 QJ 피터슨이 3쿼터 맹활약을 해주며 승기를 잡았다. 피터슨은 29득점 5리바운드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오세근이 20득점 10리바운드, 데이비드 사이먼이 27득점 11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kt는 신인 양홍석이 23득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1쿼터는 kt의 올해 신인 양홍석의 독무대였다. 돌파와 골밑슛, 리바운드까지 지치지 않는 운동량으로 양홍석은 KGC의 골밑을 장악했고 1쿼터에만 14득점 5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특히 5개중 4개가 공격 리바운드였다.

    1쿼터를 14-24로 뒤진 채 끝낸 KGC는 2쿼터 QJ 피터슨을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다. 하지만 양홍석의 활약은 그치지 않았다. 전반에만 무릎부상으로 김영환과 교체되기 전까지 18득점 6리바운드를 하며 kt의 리드를 이끌었다.

    하지만 다시 '마의 3쿼터'가 찾아왔다. 3쿼터를 38-49로 시작한 kt는 3쿼터에서 피터슨을 막지 못하며 상대가 38득점 하는 동안 17득점에 그쳤다. 피터슨은 3쿼터에만 혼자서 17득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여기에 양희종의 3점포가 2개 모두 림을 통과했고 오세근, 사이먼이 힘을 보태 KGC는 점수차를 벌이기 시작했다.

    76-66으로 시작한 4쿼터에서 kt가 피터슨을 막아내기 위해 김명진을 투입해 어느 정도 효과를 봤다. 피터슨은 김명진에 막혀 별다른 활약을 못했고 김승기 감독은 피터슨을 빼고 다시 사이먼을 투입했다. kt도 김명진 대신 4반칙으로 '파울 트러블'에 걸려있는 양홍석을 투입했다.

    양홍석과 허 훈은 나란히 3점슛을 성공시키며 추격의 고삐를 당겼지만 오세근의 야투가 고비 때마다 터져주면서 승부를 바꾸진 못했다. 종료 20초를 남겨놓고는 강병현의 3점슛까지 터지며 KGC는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원주 DB 프로미는 이날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와의 경기에서 81대78로 승리하며 현대모비스의 11연승을 저지했다. DB는 굳건히 단독 선두를 지켰다.


    안양=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