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파리니 블로킹으로 끝냈다, 대한항공 대역전 드라마로 3위 탈환

    기사입력 2018-01-03 21:21:32 | 최종수정 2018-01-03 21:21:49

    사진제공=KOVO

    프로배구 대한항공이 대역전 드라마를 쓰고 3위를 탈환했다.

    대한항공은 3일 의정부체육관에서 벌어진 KB손해보험과의 2017~2018시즌 V리그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먼저 2세트를 내주고 3세트를 따내며 세트스코어 3대2(21-25, 23-25, 25-17, 25-22, 19-17)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12승9패(승점 32)를 기록, 한국전력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승수에서 앞서 3위에 복귀했다. 승점 1점을 따는데 그친 KB손보는 4위 도약에 실패했다.

    1, 2세트는 KB손보의 상승세가 이어졌다. 1세트에선 알렉스와 이강원 쌍포가 위력을 발휘했다. 알렉스와 함께 6득점을 올린 이강원은 83.33%의 높은 공격성공률을 보였다. 여기에 레프트 손현종이 공격성공률 100%를 기록하며 팀이 기선을 제압하는데 견인했다.

    2세트에선 집중력 싸움에서 KB손보가 승리했다. 막판까지 한 점차 리드를 지켜나가던 KB손보는 23-22로 앞선 상황에서 알렉스의 네트터치로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대한항공의 주포 가스파리니의 서브 아웃에 이어 알렉스의 오픈 공격이 성공되면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3세트부터 분위기가 바뀌었다. KB손보의 서브 리시브 집중력이 흔들리면서 대한항공의 공격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특히 KB손보는 3세트에만 범실 11개(알렉스 4개, 이강원 5개)로 스스로 무너졌다. 반면 대한항공은 범실을 4개로 막아내며 반전의 기회를 마련했다.

    대한항공은 3세트를 따낸 상승세를 이어갔다. 4세트에선 범실을 공격력으로 만회했다. 곽승석과 가스파리니가 나란히 6득점씩 올렸다. 막판 24-20으로 앞선 상황에서 황택의의 스파이크 서브가 연속 성공되면서 흔들리는 듯 했지만 세 번째 서브가 네트에 걸리면서 대한항공이 승부를 마지막 세트로 몰고갔다.

    운명의 5세트. 팽팽한 접전이 펼쳐졌다. 초반은 KB손보가 주장 이선규의 연속 블로킹과 상대 범실에 힘입어 3-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범실 두 개와 한선수의 블로킹으로 대한항공이 5-5까지 따라붙었다. 이후 11-11로 맞선 상황에선 알렉스가 가스파리니의 스파이크를 두 차례나 막아내면서 승기를 잡았다. 그러나 대한항공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정지석의 백어택과 진상헌의 블로킹이 성공되면서 대한항공이 13-13으로 따라붙었다. 결국 승부는 듀스 접전으로 흘렀다. 승리는 18-17로 대한항공이 앞선 상황에서 가스파리니의 블로킹으로 마무리됐다.

    의정부=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