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 전성현, 감기로 라인업 제외...신인 전태영 첫선 보이나

    기사입력 2018-01-03 18:35:04 | 최종수정 2018-01-03 20:53:35

    사진제공=KBL
    안양 KGC 인삼공사 전성현이 1경기 라인업에서 빠진다.

    김승기 감독은 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부산 kt 소닉붐과의 경기에 앞서 "오늘 경기는 전성현이 빠진다. 벤치 대기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심한 감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감기가 너무 심해 뛸 수 없을 정도다"라며 "신인 전태영도 투입해볼까 생각중이다"라고 했다.

    김 감독은 이재도, 강병현, 오용준, 오세근, 데이비드 사이먼으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지만 경기 중 전태영이 투입될 것으로 보인다.

    2017 KBL 국내 신인선수 드래프트 1라운드 10순위로 입단한 전태영은 아직 한 번도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김 감독은 "그래도 우리팀에서는 1위로 들어온 선수다"라고 웃으며 "그동안 아파서 재활을 오래했다. 그래도 경기를 뛰어봐야지 감각이 살아난다. 파이팅이 있고 슈팅력도 있어서 디펜스만 열심히 해준다면 좋을 것 같다. 팀에 적응해야한다"고 했다.


    안양=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