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주인-이성곤 가세 삼성이 바라는 내외야 경쟁효과

    기사입력 2018-01-03 19:09:51

    LG 시절 손주인. 최문영 기자

    두산 시절 이성곤이 적시타 때 2루에서 홈을 파고드는 모습. 정재근 기자

    2018년 재도약을 벼르고 있는 삼성 라이온즈는 지난해 11월 22일 열린 2차 드래프트를 통해 내외야 전력을 충원했다. LG 트윈스 내야수 손주인(35)과 두산 베어스 외야수 이성곤(26), SK 와이번스 투수 박세웅(22)이 라이온즈 유니폼을 입었다. 선수층이 두텁지 못한 상황이다보니,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되는 수혈이다.

    우선 손주인과 이성곤을 주목해야할 것 같다. 두 선수 모두 올시즌 1군에서 실전력으로 가동이 가능한 자원이다. 내외야 해당 포지션에서 주전경쟁을 하면서, 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6년 만에 삼성에 복귀한 손주인은 1루를 제외한 내야 전 포지션 커버가 가능하다. 이원석이 3루수에 버티고 있는 가운데, 2루수와 유격수로 나설 수 있다. 손주인이 가세한 삼성은 내야 요원이 넉넉해졌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현재 삼성 2루수와 유격수 자원은 손주인을 포함해 4명. 지난해 부상으로 42경기 출전에 그친 김상수를 비롯해 강한울 김성훈이 있다. 강한울은 지난해 김상수 공백을 메우며 135경기에 나섰다. 2014년 프로 데뷔 이후 가장 많은 경기에 출전했다. KIA 타이거즈에서 이적해 주전급으로 올라섰는데, 다시 경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지난 시즌 후반기에 본격적으로 1군 경기에 모습을 드러낸 김성훈은 47경기에서 타율 3할1푼8리-48안타-18타점-27득점을 기록하며 잠재력을 알렸다. 컨택트 능력이 좋고 빠른 발을 갖췄다. 돌발 변수가 없는 한 이들 4명이 내야 센터라인에서 경쟁을 하게 됐다. 김한수 감독은 "스프링캠프 때부
    유격수로 나선 삼성 강한울.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터 주의깊게 지켜보겠다"고 했다. 김 감독은 올시즌 조동찬을 지명타자 자원으로 분류하고 있다.

    외야 왼쪽, 좌익수 자리도 경쟁 포지션이다. 기존의 김헌곤 배영섭에 박찬도가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다. 여기에 이성곤이 경쟁에 합류한다. 지난 시즌에는 김헌곤이 코칭스태프의 신뢰속에 주전으로 나서다가, 부상으로 인해 좋은 흐름을 이어가지 못했다. 이성곤은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3라운드로 두산 지명을 받은 외야수. 외야 수비 능력은 평범한 수준인데, 타격 재질이 좋다는 평가다. 리그 최상급 외야수들이 버티고 있는 두산에선 기회를 잡지 못했는데, 새 팀에서 승부수를 던져야 한다.

    치열한 경쟁이 경쟁력의 밑거름이 된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