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이파크 유스출신 3총사 프로계약 체결

    기사입력 2018-01-03 16:29:21 | 최종수정 2018-01-03 16:30:28

    이상준 박경민 박호영(앞쪽부터). 사진제공=부산 아이파크


    부산 아이파크의 신예들이 프로 정식 계약을 체결하며 프로 데뷔를 앞두게 됐다.

    부산 구단은 3일 "부산 유스 출신 이상준 박호영 박경민 등 3명의 선수와 프로 계약을 체결해 다가오는 2018년 부산 유스 계보를 잇는다"고 밝혔다.

    부산은 구현준 김진규 이동준 등 연령별 대표팀 경험을 갖춘 유스 출신 선수들을 배출해왔는데 올시즌에는 3명이 추가된 것이다.

    이번에 새로 합류한 새내기 3총사는 지난 2016 K리그 주니어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일궈낸 주력 선수들이다.

    공격 부분에서는 이상준이 고교 졸업 후 바로 프로 데뷔의 기회를 받았다. 이상준은 부산 아이파크 U-12부터 시작해 U-15, U-18까지 줄 곧 부산에서 성장하며 부산 유스 육성 DNA의 결정체라 할 수 있다.

    왼쪽 측면 자원인 박경민은 빠른스피드와 돌파력 그리고 같은 연령대에서 빼어난 크로스를 보유하고 있는 선수다. 아직 어린 선수인 만큼 프로 선수들과의 훈련을 통해 피지컬을 강화시켜 주전 경쟁에 뛰어들고 싶다는 포부를 갖고 있다.

    1m93의 장신인 박호영은 최전방 공격수와 중앙 수비수를 넘나드는 자원이다. 장신인 신체 조건에 비해 발기술이 좋다는 평가를 받으며 프로 데뷔의 기회를 잡았다. 앞으로 성인팀에서 훈련을 소화하게 될 박호영은 장신이라는 장점을 살려 무한한 잠재력을 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부산은 다가오는 2018년을 위해 유스 선수들의 프로 계약에 이어 다방면으로 전력 보강을 이어갈 예정이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