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능 KBO 전 총재 "물러갑니다. 야구 많이 사랑해 주십시오"

    기사입력 2018-01-03 10:05:45 | 최종수정 2018-01-03 10:08:49

    정운찬 신임 KBO 총재가 제22대 KBO 총재로 취임했다. 정운찬 총재가 3일 오전 서울 캠코양재타워에서 취임식을 갖고 구본능 전 총재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KBO는 지난해 제4차 이사회를 통해 정운찬 총재를 만장일치로 추대했으며 정운찬 신임 총재를 선출하기로 의결했다. 정운찬 총재의 임기는 3년간이다.
    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1.03/

    3일 KBO(한국야구위원회) 총재 이취임식이 열렸다. 이날 구본능 전 총재가 임기를 마쳤고,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제22대 KBO 총재로 공식 취임했다. 구본능 총재는 이임사에서 "팬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은 이 자리를 떠나서도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야구 많이 사랑해 주시라. 팬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구 전 총재는 " 사랑하는 야구를 위해 봉사할 수 있었던 시간은 영광이자 보람이었다. KBO 총재 직무를 잘 수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구단 관계자, KBO임직원께 감사드린다. 무사히 임기를 마칠 수 있도록 질책과 조언 해주신 야구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하다"머 "지난 6년 4개월 짧지 않은 기간 동안 나름대로 열심히 투명하고 공평하게 경영하려 했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아쉬움이 남는다. 10구단 창단, 2년 연속 800만관중 등 외적 성장은 이뤘지만 질적인 면은 부족했다. 한국야구 산업화 면에서는 여전히 숙제가 남았다. 야구에 대한 열정과 리더십을 갖춘 정운찬 총재님이 남은 일들을 잘 해결해 주시리라 믿음 의심치 않는다"라고 말했다.

    또 "리그가 한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야구인께서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 팬 여러분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은 이 자리를 떠나도 결코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야구 많이 사랑해 주시라. 팬 여러분 정말 감사드린다"며 인사를 맺었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