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 2018년 새출발 다짐...민영기 코치 선임

    기사입력 2018-01-03 16:22:10

    최만희 부산 아이파크 대표이사가 3일 2018년 시무식을 갖고 격려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부산 아이파크


    부산 아이파크가 3일 오전 '2018년 출발의 날'을 갖고 2018년 목표 달성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부산 구단 최만희 대표이사, 최윤겸 감독과 코칭스태프, 전 선수단과 구단 직원이 함께한 자리에서 새로운 얼굴들과 인사를 나누며 2018년 우승을 향한 각오를 다졌다.

    부산 구단은 이날 그동안 팬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주승진 코치 선임에 관해 "주승진 코치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함께 하지 못했으며 2009년 부산에서 활약했던 민영기 코치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민영기 코치는 1999년 울산 현대를 통해 프로에 데뷔했으며 최윤겸 감독과는 2006년 대전에서 인연을 맺었다. 또 2009년에는 부산 소속으로 선수 생활을 한 적이 있다.

    민 코치 영입을 마지막으로 부산은 안승인, 이승준, 민영기, 한상혁 코치로 2018년 시즌을 맞이하게 됐다.

    이날 오후부터는 선수단이 쌀쌀한 날씨 속에 훈련을 시작했다. 약 1달간의 휴식을 통해 지난해의 아쉬움을 떨쳐낸 선수들은 2018년 다시 승격을 위한 각오를 다졌다.

    첫 훈련이 끝난 후 최 감독은 "다른 팀보다 늦게 시즌이 끝나면서 선수단 구성이 늦어졌다. 하지만 눈여겨 봤던 선수들을 팀에 합류시키는데 큰 문제가 없는 만큼 앞으로 남은 시간을 알차게 준비하겠다"며 팬들에게 희망찬 전망을 전했다.

    이와 함께 최 감독은 "구단과 함께 하겠다는 각오가 크지 않은 선수에 대해서는 선수가 원하는 방향으로 길을 열어 주겠다. 팀의 승격을 위해서는 모두가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며 선수들에게 승격에 대한 열망을 키울 것을 강조했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