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FC 주장 배승진 일본 J2리그 요코하마로 재이적

    기사입력 2017-12-30 18:23:59




    성남FC의 주장 배승진(30)이 J2리그 요코하마FC 이적으로 일본 리그에 복귀했다.

    일본 언론들은 30일 요코하마 구단의 발표를 인용해 '요코하마가 성남FC에서 수비수 배승진을 완전 이적으로 획득했다. 배승진의 요코하마행은 2013년 이후 5시즌 만의 복귀'라고 보도했다.

    배승진은 입단 소감을 통해 "4년간 한국에서 뛰고 5시즌 만에 일본으로 돌아가게 됐다. 2007년 요코하마에 입단한 뒤 프로선수로 성장하게 해 준 팀에 보답하기 위해 돌아왔다"면서 "나를 잊지 않고 다시 불러 주신 구단 프런트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내년 팀의 목표인 J1 승격을 위해 선수와 서포터가 함께 싸워나가자"고 밝혔다.

    2007년 5월 일본 요코하마에 입단했던 배승진은 자스파쿠사츠 군마, 도쿠시마 보르티스를 거쳐 2012년에 요코하마로 다시 돌아와 2년간 뛰었다. J2리그에서만 통산 185경기에 출전해 9득점을 기록했다.

    이후 2014년 인천 유나이티드에 입단하면서 국내로 복귀한 그는 안산 경찰청 군복무를 마친 뒤 올해 성남에 입단했다. 올시즌 K리그 챌린지에서 20경기를 소화했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