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레드마우스, 2연승 성공…드림캐처는 벤[종합]

    기사입력 2017-12-17 18:15:35 | 최종수정 2017-12-17 18:30:15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복면가왕' 레드마우스가 2연승에 성공했다. 드림캐처 정체는 가수 벤이였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도전하는 레드마우스와 그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의 솔로곡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노래자판기와 초록악어가 첫 번째 무대에 올랐다. 먼저 무대에 오른 초록악어는 이승환의 '내 맘이 안 그래'를 불렀다. 1라운드보다 더욱 깊어진 절절한 감정을 토해내 듯 열창했다. 이어 초록악어는 블락비의 '허(Her)'를 불렀다. 파워풀한 가창력과 화려한 무대매너로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두 사람의 대결은 초록악어의 승리로 끝났고, 이후 노래자판기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그의 정체는 포맨의 김원주였다.

    다음으로 미대오빠와 드림캐처가 두번째 무대를 꾸몄다. 먼저 무대에 오른 미대오빠는 박원의 '노력'을 선곡, 섬세하게 녹여내는 애잔한 음색으로 판정단들의 가슴을 적셨다. 이어 드림캐처가 강렬한 가왕후보답게 압도적인 가창력과 매끄러운 고음으로 알리의 '별 짓 다해봤는데'을 불렀다. 판정단 투표 결과 미대오빠가 드림캐처를 꺾고 가왕후보전에 진출했다. 복면을 벗은 미대오빠의 정체는 가수 정세운이였다.


    초록악어와 드림캐처가 가왕을 대적하기 위한 마지막 대결에 올라섰다. 먼저 초록악어는 하림의 '난치병'을 선곡, 빠져들 수 밖에 없는 애절한 음색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이어 드림캐처는 에일리의 '헤븐'을 열창, 역시나 최고의 무대를 선보였다. 패널 조장혁은 "역대 최고의 음색이다. 노래를 들으며, 마치 제가 하늘을 나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고 드림캐처의 무대를 평가했다.

    이후 판정단은 드림캐처를 선택했고, 가면을 벗은 초록악어는 울랄라세션 출신 박광선이였다. 잠시 휴식기를 가진 뒤 3년만에 무대 위로 돌아온 박광선은 "좋은 가수 이전에 좋은 사람이 되고싶다"고 각오를 전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2연승에 도전하는 레드마우스의 무대가 펼쳐졌다.

    레드마우스의 선곡은 영화 '아저씨'의 OST인 매드소울차일드 '디어'(Dear)였다. 가왕다운 폭풍 성량과 강력한 아우라로 할말을 없게 만들었다.

    결국 레드마우스는 2연승에 성공했다. 레드마우스에 아쉽게 패한 드림캐처의 정체는 가수 벤으로 밝혀졌다.

    jyn2011@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

    로또리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