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마스터' R&B여왕 박정현, 대표곡 '꿈에'로 출사표

    기사입력 2017-12-08 10:43:1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박정현, 박은태, 김광민 3인의 뉴 마스터가 그랜드 마스터 경쟁에 합류한다.

    8일 방송되는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 4화에서는 '위로'를 주제로 한 여섯 마스터의 무대 경쟁이 펼쳐진다. 이 시대를 살고 있는 모두에게 음악으로 깊은 울림과 위로를 전할 예정. 지난 3주 간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던 클래식 마스터 임선혜, 국악 마스터 장문희, 공연·밴드 마스터 이승환과 새롭게 등장한 마스터 군단, 대중가요 마스터 박정현, 뮤지컬 마스터 박은태, 재즈 마스터 김광민 중 누가 그랜드 마스터가 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층 젊어진 뉴 마스터 중 대한민국 대표 실력파 보컬리스트 박정현은 "('더 마스터'에 출연하는) 모든 분들이 그야말로 '마스터'다. 이전까지 했던 경연과는 굉장히 성격이 다른 것 같다"며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서 순수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각오를 전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박정현은 오늘 자신의 대표곡 중 하나인 '꿈에'를 재해석해 관객에게 위로를 전한다.

    여심을 자극하는 뮤지컬 배우 박은태는 "죽기 전 이렇게 훌륭한 아티스트들과 한 무대에서 '음악의 공존'이란 이름을 걸고 공연할 기회가 있을까 싶었다"며 진정성 있는 무대를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에서의 첫 무대를 위해 선택한 곡은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중 '겟세마네'다. 객석을 압도하는 카리스마가 브라운관을 통해서도 전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재즈, 뉴에이지 피아니스트들의 롤모델인 김광민은 가수 성시경을 직접 섭외해 감미로운 보컬과 어우러진 'You've Got a Friend' 무대를 선보인다. 국내 1세대 재즈피아니스트임에도 "다양한 분야의 '마스터'들이 나오는데 제가 재즈 대표로 출연한다는 게 재즈 하시는 분들께 송구스럽다"며 겸손해 한 김광민은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로 '위로'를 표현해 낸다.

    뉴 마스터의 출격에 맞서는 기존 마스터들의 무대도 화려하다. 클래식 마스터 임선혜는 예의 영롱한 목소리로 우리에게 익숙한 'You Raise Me Up'을 부른다. 지난 3화에서 래퍼 샵건과의 파격적인 합동 무대로 변화를 줬던 국악 마스터 장문희는 다시 장르의 정통으로 돌아와 창무극 '천명'의 한 대목인 '백성은 역사의 맥'을 열창한다. 3화 '세대 공감'의 그랜드 마스터를 차지한 공연·밴드 마스터 이승환은 위로의 노래로 2004년 발매된 자신의 곡 '물어본다'를 선택했다. 공연을 위해서라면 투자를 아끼지 않는 그답게 무대 위에 엄청난 스케일의 개인 소품과 함께 등장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이번 4화에 등장한 뉴 마스터들로 인해 기존의 마스터 사이에도 새로운 긴장감이 생겼다"며 "각 장르에서 과연 이들을 대적할 자가 있을까 싶은 실력자들이 모인 만큼 오늘도 명품 무대가 쏟아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장르를 대표하는 마스터들이 단 하나의 그랜드 마스터 자리를 두고 벌이는 무대 경쟁, '더 마스터-음악의 공존'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20분 방송된다.(끝)

    lunarfly@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