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설가' 김철수, 독한 마음으로 펠리페를 '조각'한다

    기사입력 2017-12-07 21:32:49

    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2017-2018 프로배구 경기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한국전력 펠리페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2.07/
    "아이참~. 한 번 지켜보시라니까요."

    지난 5월 진행된 V리그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 모든 사령탑들이 "뽑고 싶은 선수가 많지 않네…"라며 고민을 거듭할 때 딱 한 명은 웃고 있었다. 주인공은 김철수 한국전력 감독. 20년 넘게 한국전력에 선수, 코치로 몸 담은 끝에 처음으로 프로팀 지휘봉을 잡은 뿌듯함 때문은 아니었다. '원석'을 봤다는 기대감이었다.

    선택의 순간, 김 감독의 손가락 끝은 브라질 출신 펠리페를 향했다. 모두가 놀랐다. 펠리페는 트라이아웃 연습 경기는 물론, 그간 걸어온 커리어에서도 특출난 부분이 없었다. 트라이아웃 순위도 29위로 후순위. 온 몸을 둘러싼 큼직한 문신에, 독특한 헤어스타일로 괜한 '선입견'까지 불러일으키는 선수였다.

    그런 펠리페로부터 김 감독은 무엇을 본 것일까. 세간의 의심에도 단호했다. "아이참~. 한 번 지켜보시라니까요." 그 사람 좋은 미소에 더 토를 달래야 달 수도 없었다.

    KOVO컵때까지만 해도 분위기가 좋았다. 펠리페는 기대 이상의 활약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호쾌한 강타와 헌신적인 움직임, 파이팅 넘치는 자세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김 감독은 펠리페를 보며 연신 웃다가 KOVO컵 우승 트로피를 쥐었다.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2017-2018 프로배구 경기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한국전력 펠리페가 공격을 성공한 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2.07/
    하지만 V리그는 전혀 다른 전장이었다. 펄펄 날던 펠리페는 V리그 개막과 동시에 사라졌다. 성급, 과욕, 경직. 단단하게 굳은 큰 바위 마냥 그저 덩그러니 코트에 놓여있었다.

    따스하게 펠리페를 바라보던 김 감독도 마음을 고쳐 잡았다. 독한 마음으로 '망치와 정'을 쥐었다. 그건 '독설'이다. 펠리페의 가슴에 꽂히는 예리한 말들로 '조각'에 나섰다.

    "자신이 잘하는 줄 아는 것 같다." "외국인선수라면 20점 이후 득점을 해줘야 하는데 그 정도는 아니다." "의욕은 넘치는데 경기력으로 증명하지 못하고 있다." 믿기 어렵겠지만 모두 김 감독이 11월에 쏟아낸 말이다. 과녁은 펠리페였다.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2017-2018 프로배구 경기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한국전력 펠리페가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2.07/
    직설과 독설, 듣는 이와 뱉는 이 모두에게 아픈 말이다. 자기 눈으로 선택한 선수에게 하는 말이라면 더 괴로울 터. 그래도 김 감독은 쉬지 않고 정을 때렸다. 7일 수원체육관. 김 감독은 대한항공과의 일전을 앞두고 "펠리페에게 '네가 더 해줘야 한다. 다른 국내 선수들은 어린 선수들까지 제 몫을 하고 있다. 펠리페만 더 해주면 더 좋은 결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며 "(펠리페는)근성에 비해 기술이 떨어진다. 무의식적으로 힘에만 의존하는 경향이 있다"고 했다.

    '도대체 어디까지 독해질 수 있을까' 궁금해지던 시점. 김 감독이 슬쩍 진심을 꺼내보인다. "그런데 (펠리페가)오늘 잘 해낼 것 같아요." 펠리페는 이를 악물었다. 그러나 여전히 힘이 과했다. 25득점을 올리며 나름 분전했으나 역부족이었다. 팀의 1대3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어깨 축 처진 펠리페의 등을 김 감독이 바라본다. 펠리페가 너무 위축될까 슬며시 미소를 지으려다 말았다. 이번엔 무슨 말을 하려했을까. 애정이 듬뿍 담긴, 그래서 더 날카로운 독설일 가능성이 높다.


    수원=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