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원 감독 "한선수도 나도 힘들었다"

    기사입력 2017-12-07 21:21:04 | 최종수정 2017-12-07 21:26:35



    "선수도 나도 힘들었다."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은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의 2017~2018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3-25, 25-19, 25-21, 25-21)로 승리한 뒤 "억지로 이긴 것 같다. 힘들다. 정성민이 들어가서 예상보다 서브 리시브 잘 해줬다. 그래서 천만다행"이라고 했다.

    이날 승리로 대한항공은 지난 삼성화재전 대역전패 충격을 씻고, 리그 단독 3위로 올라섰다. 가스파리니가 트리플크라운(서브 득점, 블로킹, 후위 3개 이상)을 포함, 총 36득점을 올리며 승리를 견인했다. 박 감독은 "가스파리니는 아직 조금 더 끌어올릴 수 있는 상황이다. 서브도 그렇고 세팅된 볼들을 조금 더 처리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트리플크라운은 마케팅적으로 잘 만든 상품이다. 그런데 포지션 마다 트리플크라운이 있어야 하는 게 내 바람"이라며 "좋은 상품"이라고 했다.

    기분 좋은 승리. 하지만 걱정이 여전하다. 박 감독은 "공격적으로 배구하다보니 수비가 약한 면이 있다. 선수들이 시합에 대한 트라우마라 해야 하나, 스트레스가 있다. 풀려고 노력하는데 잘 안되는 것 같다. 체력 때문이 아니라 압박 때문"이라며 "풀어야 할 문제다. 정말로 힘들어한다"고 했다.

    박 감독은 "한선수 같은 선수도 정말 자존심이 강한 선수인데 마음고생을 너무 많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선수도 나도 정말 힘들었다. 서로 이기고 싶은 마음이 클 수록 더 자존심도 다치고 마음도 힘들었다"면서도 "하지만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했다.

    가야할 길이 먼 만큼 여전히 배고프다. 박 감독은 "아직 50%도 안됐다. 더 해야 한다. 마음처럼 되지 않는다"며 "해줘야 할 선수들이 안 올라오고 있다. 더 기다려봐야 한다"고 했다.

    정지석에 대해선 "더 집중력 갖고 더 성장해야 한다"며 "하지만 그 나이에 그만한 재능을 가진 선수는 없다. 아주 긍정적인 친구다. 자기 듣기 싫은 건 안 듣는다"며 웃었다.

    다가올 KB손해보험전에 대해선 "KB손해보험은 서브가 굉장히 좋고 미스가 적다. 김학민이 필요한데 쉽지 않다. 곽승석도 체크를 해봐야 한다. CT촬영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3라운드부턴 승점 쌓아야 한다. 이런 저런 핑계는 필요없다"고 했다.


    수원=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