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파 트리플크라운' 대한항공, 한전 꺾고 3위 점프

    기사입력 2017-12-07 21:01:25 | 최종수정 2017-12-07 21:03:32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2017-2018 프로배구 경기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대한항공 가스파리니가 공격을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2.07/
    한국전력과 대한항공의 2017-2018 프로배구 경기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한국전력 펠리페가 공격을 성공한 후 기쁨을 나누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2.07/
    가스파리니가 대한항공의 승리를 견인했다.

    대한항공은 7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한국전력과의 2017~2018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1(23-25, 25-19, 25-21, 25-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대한항공은 승점 22점을 기록, KB손해보험(승점 19)을 끌어내리고 단독 3위에 자리했다. 가스파리니가 트리플크라운(서브득점, 블로킹, 후위 3개 이상)을 작성, 총 36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견인했다.

    1세트부터 접전이었다. 한국전력이 주도권을 쥐는 듯 하더니 대한항공이 따라왔다. 17-17. 하지만 안우재의 블로킹과 대한항공 가스파리니의 공격 범실로 한국전력이 22-20으로 차이를 벌렸다.

    2세트의 양상은 또 달랐다. 대한항공이 주도했다. 대한항공은 가스파리니를 앞세워 점수를 쌓았다. 20-13. 다소 수월했다. 대한항공은 25점을 선취하며 2세트를 획득, 세트스코어를 1-1로 맞췄다.

    이어진 3세트. 시소게임이 벌어졌다. 12-12. 세트 후반으로 가면서 대한항공이 흐름을 탔다. 가스파리니의 맹폭이 쏟아지는 가운데 한국전력의 범실이 더해졌다. 가스파리니의 서브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를 잡은 대한항공이 정지석의 시간차로 마무리했다.

    무게추는 다시 한국전력으로 쏠렸다. 한국전력은 전광인 이재목의 득점으로 4세트 8-4 리드를 쥐었다. 하지만 분위기는 변화무쌍했다. 물줄기는 대한항공쪽으로 흘렀다. 가스파리니와 진성태가 점수를 물어왔다. 16-15 역전. 한점 또 한점 그렇게 19-17. 한국전력도 어쩔 도리가 없었다. 그대로 쓸려갔다. 대한항공이 4세트까지 따내며 승리를 확정했다.


    수원=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