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스스톤, 코볼트와 지하미궁 "임기응변의 재미 담았다"

    기사입력 2017-12-07 17:24:25

    블리즈컨 2017에서 처음 공개되며 기대를 모았던 하스스톤 확장팩 '코볼트와 지하 미궁'의 출시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12월 8일 정식 출시되는 이번 확장팩은 무료 싱글 플레이 모드인 '미궁 탐험'과 135장의 신규 카드 등으로 구성됐다.

    미궁탐험과 추가된 기능인 '소집' 등 신규 콘텐츠에 대한 소식으로 하스스톤 유저들의 기대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블리자드의 하스스톤 디자이너 다니엘 에몬스는 12월 5일 한국을 찾아 출시를 앞둔 코볼트와 지하미궁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Q: 싱글콘텐츠를 던전 RPG로 만들었는데 구체적으로 설명한다면?

    A: 싱글플레이에서 던전 탐험의 느낌을 전달하기 위해 개발했다. 무작위 우두머리 시스템을 추가했고 미궁탐험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유물을 제공한다. 또한 덱을 직접 탐험하면서 만들어나가는 레벨업 개념을 최대한 살렸다. 카드 디자인 역시 이런 부분을 반영했다.

    Q: 1인 콘텐츠의 예상 플레이 시간은?

    A: 개인차가 조금 있을 수 있다. 이전에 비해 즐길 것이 늘어났기 때문에 플레이타임은 길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Q: 랜덤으로 우두머리를 만나게 되는데 도전에 실패하고 우두머리를 다시 만났을 때 난이도의 변경이 있는지?

    A: 우두머리별로 설정되어 일정 난이도를 유지한다. 정해진 구간에 따라 나타나기 때문에 초반에 등장하는 우두머리를 후반에 만나지 않는다. 마지막 우두머리 역시 고정된 세트 중 하나다.

    Q: 모험모드가 아닌 확장팩 체제로 바뀌면서 카드팩 구매비용이 늘어났다는 의견이 많다.

    A: 결제하는 유저와 무료로 플레이하는 유저들이 꾸준히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과거 확장팩에서 전설 카드를 무료로 제공한 바 있고 다양하게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확장팩은 접속하면 3개의 카드팩과 전설무기를 얻을 수 있다.
    Q: 추가된 카드들이 단일카드로 강력하지만 연계가 빈약해 보인다는 의견이 많다.

    A: 카드 하나하나가 강력하다고 생각하지만 개인적으로 기존 카드와 연계로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Q: 확장팩이 나올 때 마다 변화가 많다. 메타의 고착도 문제지만 확장팩마다 변화에 거부감을 느끼는 유저도 있다.

    A: 우려할만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메타의 변화는 중요하고 재밌는 부분이다. 메타변화가 적길 바라는 유저들에게 야생 포맷을 추천한다.

    Q: 조건부 카드가 많아져 복귀 유저들이 어려움을 느낄 수 있다. 해결방안은?

    A: 기존 유저들이 오랜 시간 쉬고 복귀했을 때 카드팩을 새로 획득할 수 있다. 퀘스트로 카드팩을 획득할 수 있는 장치가 마련되어있다. 앞으로도 복귀유저들이 카드팩을 획득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하고 있다.

    Q: 사냥꾼의 경우 주문과 관련된 카드가 많다. 기획 의도는?

    A: 개발팀에서 항상 새로운 덱이 가능하도록 카드디자인을 염두에 둔다. 사냥꾼은 추종자 중심의 덱을 구성하고 공격적인 운영을 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주문 사냥꾼 덱은 굉장히 매력적이다. 지금까지 덱과 너무나 달랐기 때문이다. 이 덱이 유용할지는 유저들의 검증을 거쳐봐야겠지만 개인적으로 기대하고 있다.

    Q: 이번 확장팩 외에도 사냥꾼의 정체성을 다르게 하려는 기획의도가 있는 것 같다. 어떻게 생각하나?

    A: 하스스톤 베타시절부터 사냥꾼의 컨셉은 공격적이고 빠른 것으로 정체성을 잡았는데, 최근 사냥꾼이 너무 빨라졌다고 생각했다. 공격성을 유지하겠지만 상대했을 때 조금 더 공평한 느낌이 들도록 조정했다.

    Q: 주술사의 경우 다른 직업에 비해 확장팩마다 변화가 많은 것 같다.

    A: 직업별로 새로운 영역을 탐구하려고 매번 시도한다. 얼어붙은 왕좌의 '빙결'이나 이번 '토템' 중심의 덱은 이러한 시도 중 하나다. 이번 확장팩에서 주로 토템을 활용하겠지만 전투의 함성 중심의 덱도 사용될 것이라 생각한다. 주술사 덱이 어떤 형태로 발전하게 될지 기대하고 있다.

    Q: 이번 확장팩에서 개발자들이 생각하는 강력한 카드와 직업은?

    A: 기대해볼만한 카드가 굉장히 많다. 특정 카드가 강하다기 보다 개인적으로 전투의 함성 위주의 주술사 덱을 기대하고 있고 사냥꾼 역시 재미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이번 확장팩은 새운 전략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주문석의 활용 역시 새로운 형태의 덱을 탄생시킬 것이다.



    Q: 멀록 카드가 없는 2번째 확장팩이다. 우연인지 의도가 있는지?

    A: 멀록은 추가하고 싶었지만 지하에 물이 없기 때문에 멀록이 오고 싶어 하지 않았다(웃음).

    Q: 무작위 요소가 다양해진 것 같다. 대회에 적용되면 우려가 있을 수 있다.

    A: 코볼트와 지하미궁에서 무작위 효과가 있지만 변동폭이 상당히 적다고 본다. 대회의 경우 선수들이 덱짜는 능력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다. 무작위 효과는 대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Q: 앞으로도 운이 게임에 미치는 영향을 조절할 생각은 없는지?

    A: 이전 요그사론의 경우 카드 효과와 무작위성이 너무 강해 하향했다. 그러나 무작위성 자체는 게임에 긍정적인 효과를 갖는다고 생각한다. 재미 요소는 물론 극적인 장면을 연출하기 때문이다. 다만 적절한 균형점을 찾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재평가와 재검토를 거치고 있다.

    Q: 1년에 3번씩 업데이트가 진행된다. 계획할 때 2개의 확장팩의 결과를 보고 마지막 확장팩을 준비하는지?

    A: 확장팩을 개발할 때는 큰 그림을 그려 출시시기를 조절하며 확장팩이 서로 어떤 영향을 주는지 출시 전까지 데이터를 축적하고 살펴본다. 또한 직전까지 계속해서 카드를 조정한다.

    Q: 올해 하스스톤의 성과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A: 2017년의 경우 새로운 시도가 굉장히 많았다. 특히 모험위주의 업데이트에서 확장팩으로 체제를 전환한 것이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했다고 생각한다. 이를 통해 앞으로도 더 많은 카드를 출시할 수 있고 미궁탐험 같은 싱글플레이 콘텐츠를 추가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Q: 이번 확장팩에 대한 기대감과 한국 팬들을 위해 한마디 해준다면?

    A: 저 역시 새로운 확장팩을 기대하고 있다. 한국의 유저들이 어떤 덱을 만들어올지 기대한다.

    게임인사이트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