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윌리엄스, 10일 '20-20' 기념상 수상

    기사입력 2017-12-07 16:06:37 | 최종수정 2017-12-07 16:26:55

    부산 kt 소닉붐 리온 윌리엄스. 사진 제공=KBL.
    부산 kt 소닉붐 외국인 선수 리온 윌리엄스는 지난 6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와의 경기에서 32득점-21리바운드를 기록했다. '20-20'을 넘어 '30-20'을 달성했다. 팀을 5연패에서 구하는 맹활약이었다.

    윌리엄스의 '30-20' 기록은 개인 통산 첫 번째 달성이며, '20-20'은 2014~2015 시즌 이후 3시즌 만에 달성했다.

    KBL은 올 시즌부터 '20-20' 달성 시, 모든 선수를 대상으로 한 시즌에 개인 별 1회에 한해 기념상을 시상하는 기준을 신설하였으며, 이에 따라 오는 10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개최되는 kt-안양 KGC 인삼공사전에 앞서 윌리엄스에게 기념상을 시상한다.

    아울러 지난 동일 경기에서 KBL 통산 500경기 출장을 달성한 kt 박상오의 시상식도 함께 진행된다.
    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