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장항준 감독이 밝힌 #작가인생 #강하늘 #기억의밤 [종합]

    기사입력 2017-11-15 14:55:27 | 최종수정 2017-11-15 15:05:48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컬투쇼' 장항준 감독이 자신의 작가 인생과 한국의 드라마 제작환경, 영화 '기억의밤' 등에 대해 유쾌하면서도 깊이 있는 입담을 뽐냈다.

    15일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특별 초대석'에는 영화 '기억의밤'의 장항준 감독과 배우 김무열이 출연했다.

    장항준 감독은 "강하늘의 입대 때문에 홍보에 차질이 생겼다. 그래서 제가 나왔다"며 웃었다. 이어 "영화 연출은 9년 만이다. 현장에 나와서 연출하는게 역시 좋다"면서 "관심 받고, 사랑 받는다는 느낌이다. 직업의 보람을 느낀다"고 답했다.

    장항준 감독은 '기억의밤'에 대해 "보통 시나리오를 빨리 쓰는데 이 작품은 오래 걸렸다. 2014년 망년회에서 한 사람이 사촌형이 집을 나갔다가 한 달 만에 돌아왔는데 낯설어졌다, 딴 사람 같다고 하더라. 친형으로 바꿔서 써본 것"이라며 "초고 다 쓰는데 1년 걸렸다"고 고개를 설레설레 저었다. 김무열은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한 번도 안 쉬고 읽었다. 보다 잠드는 대본도 있는데 이건 단숨에 읽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영화 시사회 봤냐'는 말에 "원래 스릴러 장르를 별로 안 좋아하는데"라면서 "역시 거장"이라고 칭찬했다.

    장항준 감독은 '컬투를 영화에 캐스팅한다면'이란 질문에 "정찬우씨는 악역에 어울리는 얼굴이니 반대로 선역, 김태균 씨는 선인이었는데 알고보니 탐욕스런 악역이 좋겠다"고 답했다.

    미담자판기로 유명한 강하늘에 대해서는 "스케이트보드를 연습하던 분장팀장님한테 새로 보드를 사주더라. 맑고 밝은 친구"라며 또한번의 미담을 전하는가 하면, "체중이 4kg 빠졌다더라. 전 앉아있으니 배우가 얼마나 힘든지 모른다"고 말해 좌중을 웃기기도 했다.

    아내 김은희에 대해서는 "'기억의밤' 시나리오 보고 오빠 이거 잘 되겠다고 칭찬해줬다"고 답한 뒤, '김은희(아내) 빼고 같이 작업해고픈 작가'를 묻는 질문에는 "드라마할 생각이 없다. 잠을 안자고 찍으니 힘들더라"라면서도 "비밀의숲을 인상적으로 봤다"며 이수연 작가와의 협업을 원하는 속내도 드러냈다.

    '미드 보다보니 한국 드라마 못보겠다'는 컬투의 말에 장항준 감독은 "한국과 미국은 제작 환경이 너무 다르다. 한국은 사전 제작이 힘들다. 바뀌는 속도가 너무 빨라 1년 묵혀두면 촌스럽게 느껴진다"면서 "미국은 거대한 스튜디오에서 1-2화를 먼저 찍고, 시사해본 뒤 아니다 싶으면 그냥 버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에 들어오는 미드는 1-2화를 통과해서 제작이 확정되고, 다시 미국에서 흥행이 검증된 작품들"이라며 퀄리티 차이가 있을 수밖에 없는 환경을 강조했다. 또 "좋은 작품과 못 만든 작품 사이의 평균을 유지하는 게 그 나라의 문화적 힘"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장항준 감독은 영화 감독 외에 드라마 '싸인'-'드라마의제왕' 작가로 활약한 경험도 있다. 그는 "예능 '좋은친구들' 작가도 했었다. 내가 망가져서 남을 웃기는 예능인들에게 존경심이 있다. 누구나 비극의 주인공을 하고 싶기 마련 아니냐"고 강조해 컬투의 감사를 받았다.

    '기억의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 분)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 분)의 엇갈린 기억 속 살인사건의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lunarfly@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