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장항준 감독 "정찬우는 악역, 김태균은 선한 얼굴"

    기사입력 2017-11-15 14:27:07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컬투쇼' 장항준 감독이 컬투의 외모에 대해 "정찬우는 악역, 김태균은 선한 얼굴"이라고 설명했다.

    15일 SBS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특별 초대석'에는 영화 '기억의밤'의 장항준 감독과 배우 김무열이 출연했다.

    이날 컬투는 장항준 감독에게 "참 밝고 행복지수가 높으신 것 같다"며 웃었다. 이에 장항준 감독은 "영화 현장으로 돌아와 기쁘다. 관심받고 사랑받는 느낌

    "이라며 "아내와 함께 한창 힘들 때도 내적 상처나 궁핍의 괴로움을 느끼지 못했다"고 답했다.

    한 청취자는 장항준 감독이 라디오에서 한 영화 '대부' 관련 강의를 잘 들었다고 답했다. 이에 컬투는 "우리를 대부에 캐스팅한다면?"이라고 물었고, 장항준 감독은 잠시 망설이다 "안되겠는데"라고 답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어 장항준 감독은 "정찬우씨는 악역에 어울리는 얼굴 선을 갖고 있다. 그러니까 선역으로 캐스팅하고 싶다. 이런 사람이 선인일 때 반전의 묘미가 있다"면서 "김태균씨는 반대로 가야한다. 선인이었는데 알고보니 탐욕스런 악역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기억의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 분)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 분)의 엇갈린 기억 속 살인사건의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lunarfly@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