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한수원에 첫 우승 안긴 'MVP' 고병욱의 내셔널리그 스토리

    기사입력 2017-11-11 18:03:43

    사진제공=내셔널리그
    고병욱에게 내셔널리그는 '기회의 땅'이었다.

    그는 고교 시절 제법 알아주던 유망주였다.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 김영욱(전남) 등과 함께 광양제철고 전성시대를 이끌었다. 그의 등번호는 10번이었다. 2011년 K리그 신인드래프트 클럽 우선지명에서도 전남의 선택을 받았지만 그의 행선지는 아주대였다. 이 과정이 꼬이며 그는 끝내 학교를 중퇴했다. 일본 무대 등을 노크했지만 이마저 여의치 않았다. 그에게 손을 내민 것이 내셔널리그였다.

    2012년 당시 인천코레일(현 대전코레일)의 김승희 감독이 고병욱에게 기회를 줬다. 고병욱은 내셔널리그에서 성인무대 데뷔에 성공했다. 내셔널리그 정상급 선수로 거듭난 고병욱에게 두번째 기회가 찾아왔다. 2015년 전남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았다. 돌고 돌아간 클래식. 하지만 고병욱은 전남에서 5경기 출전에 그쳤다. 다시 한번 선택의 기로에서 선 고병욱은 내셔널리그를 택했다. 서보원 코치의 러브콜을 받아 경주한수원의 유니폼을 입었다.

    그리고 고병욱은 경주한수원에 사상 첫 우승을 안겼다. 고병욱은 11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김해시청과의 2017년 내셔널리그 챔피언결정 2차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렸다. 팀의 2대0 승리를 이끌었다. 경주한수원은 3번의 준우승 끝에 창단 첫 우승을 차지했다. 고병욱은 챔피언결정전 MVP로 선정됐다. 고병욱은 "힘들게 정규리그 1위하고 값진 우승까지 차지해서 기쁘다"고 했다. 사실 경주한수원은 1차전에서 0대1로 패하며 위기에 몰렸다. 챔피언결정전 역사상 1차전 패배 후 뒤집은 사례는 없었다. 고병욱은 "1차전에서 경기력이 많이 안좋았는데 집중하면 우리 플레이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올해는 꼭 우승할 수 있을거라 생각했다"고 했다.

    우여곡절은 고병욱을 더 강하게 했다. 멘탈적으로 더욱 강해졌다. 어용국 감독은 "고병욱은 기본기 부터 근성까지 있는 선수다. 운동장에서 두려움 없이 뛴다. 눈치를 안본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고병욱은 "내셔널리그는 힘들었을때 나에게 자신감을 줬다. 나에게는 특별한 리그"라고 했다.

    고병욱은 여전히 K리그에 대한 미련이 남아있었다. 전남에서 성공하지 못했지만, 다시 할 수 있다는 희망은 얻었다. 고병욱은 "아직 다음 시즌 계획을 정하지는 않았다. 감독님, 코치님과 상의를 해야 한다. 물론 좋은 조건을 해주시면 남을 수도 있다. 프로를 갈 수 있는 상황이 오면 가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내셔널리그를 평정한 고병욱의 다음 시즌은 어떤 모습일까.


    경주=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