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페루, 월드컵 대륙간 PO 1차전서 헛심 공방

    기사입력 2017-11-11 17:06:48

    ⓒAFPBBNews = News1
    뉴질랜드와 페루가 2018년 러시아월드컵 대륙간 플레이오프(PO) 첫 경기에서 공방 끝에 득점 없이 비겼다.

    뉴질랜드와 페루는 11일 뉴질랜드의 웰링턴 웨스트팍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륙간 PO 1차전서 0대0으로 승부를 내지 못했다. 양 팀은 15일 페루 리마에서 열리는 PO 2차전에서 월드컵 본선행 티켓의 주인을 가린다.

    오세아니아 최종예선에서 1위를 차지해 PO에 나온 뉴질랜드와 남미예선에서 극적으로 칠레를 골 득실로 따돌리고 5위를 차지해 PO행 티켓을 따낸 페루는 초반부터 치열하게 맞붙었다. 하지만 좀처럼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페루가 볼 점유율에서 62대38, 슈팅수에서 11대5로 압도했지만,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