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FA, '인종차별' 콜롬비아에 징계 요청키로

    기사입력 2017-11-11 13:53:32

    사진=MBC화면 캡처
    대한축구협회가 콜롬비아 선수의 인종 차별적 행위와 관련해 항의와 징계 요청을 포함한 후속 절차에 들어갔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콜롬비아 선수의 비신사적 제스처에 대해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며 "통상 절차상 해당 협회에 항의하고 그에 상응하는 징계를 요청하는 게 관례"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축구협회는 조만간 공문 형태로 콜롬비아축구협회에 사과와 함께 해당 선수에 대한 징계를 요청할 계획이다.

    콜롬비아의 에드윈 카르도나는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한국과의 평가전에서 해서는 안될 행동을 했다. 후반 17분 측면에서 왼쪽 풀백 김진수가 넘어지자 마음 급한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김진수의 유니폼을 끌어올리며 강제로 일으키는 장면에서 김진수와 충돌했다. 하메스는 눈을 잡고 쓰러지는 제스처를 취했다. 캡틴 기성용이 달려가 하메스와 신경전을 벌이며 양팀 선수들이 몰려들어 기싸움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콜롬비아 미드필더 21번 카르도나가 손가락으로 눈을 찢으며, 동양인 비하 제스처를 취했다. 기성용은 이 부분을 격렬히 항의했다. 국제축구연맹(FIFA)는 그라운드위에서 정치적 종교적 행위 및 인종 차별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경기 직후 팀 차원에서 해당 선수의 행위를 엄중히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르도나의 어이없는 인종차별 행위에 격분한 한국 축구팬들은 경기후 카르도나의 SNS를 찾아내 댓글 공격을 퍼부었다.

    호세 페케르만 콜롬비아 대표팀 감독은 경기후 공식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그 상황을 보지 못했기 때문에 답을 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함구했다. 그는 "상당히 거칠고 힘든 경기였다. 그런 장면이 나올 수도 있다"며 "내가 직접 보지 못한 상황에 대해 말하기는 적절치 못하다"고 덧붙였다.

    황당한 인종차별 제스처를 목도한 기성용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지저분한 플레이는 나올 수 있지만 인종차별 제스처는 용납이 되지 않는다. 실망스럽다"며 개탄했다. 미국 야후 스포츠, 영국 데일리 메일 등도 카르도나의 인종차별 행동을 즉각 보도했다.

    카르도나는 이날 콜롬비아축구협회 홈페이지 트위터 계정을 통해 "누구도 비하할 목적은 없었다. 그러나 내 행동이 누군가를 기분 나쁘게 하거나 오해를 일으켰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카르도나의 사과와 별도로 콜롬비아협회와 국제축구연맹(FIFA)의 징계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우리 협회의 항의 내용이 알려지면 FIFA가 인지하게 되고, FIFA와 해당 대륙연맹이 검토해서 별도의 징계 조치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