봅슬레이 원윤종-서영우,월드컵 2차서도 부진

    기사입력 2017-11-11 11:09:58

    한국 봅슬레이의 간판 원윤종(32)-서영우(26)이 불안한 시즌 초반을 보내고 있다.

    원윤종-서영우조는 11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2017∼20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2차 월드컵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52초67의 기록으로 전체 27개 출전팀 중 13위를 차지했다. 1차 시기에는 56초25로 12위, 2차 시기에는 56초42로 10위에 랭크됐지만 합계 순위는 13위로 떨어졌다. 전날 1차 대회에서 기록한 10위보다도 부진한 성적이었다.

    물론 대표팀은 평창올림픽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시즌 초반에는 전력을 기울이지 않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하지만 10위 이내에도 들지 못한 성적은 분명 아쉬운 결과다. 물론 고무적인 부분도 있다. '푸시맨' 서영우가 담당하는 스타트 기록이 1차 시기에는 5.12로 3위, 2차 시기에는 역시 5.12로 5위였다. 스타트 기록이 좋을 경우, 평창올림픽에서 홈트랙의 이점까지 있는만큼 더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다.

    다른 한국 팀인 김동현-김근보 조는 19위에 올랐다. 개최국인 미국 팀이 금, 동메달을 차지했고 이웃 국가인 캐나다 팀이 은메달을 수확했다. 4, 5위도 각각 미국, 캐나다 팀이다. 평창올림픽의 가장 큰 경쟁자인 독일 역시 9위라는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