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호, 컨디션 끌어올리는 중...넥센에 4대2승

    기사입력 2017-11-10 17:07:37 | 최종수정 2017-11-10 17:08:27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2017' 국가대표팀과 넥센 히어로즈의 연습경기가 10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렸다. 대표팀 나경민
    고척돔=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11.10/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심(APBC) 대표팀이 넥센 히어로즈와의 두번째 연습경기에서는 승리했다.

    대표팀은 1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넥센과의 2차 연습경기에서 4대2로 승리했다.

    이날도 선동열 감독은 총 10명의 투수를 등판시키며 마운드를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대표팀 선발 심재민은 3이닝 동안 5안타를 맞고 1실점했다. 함덕주가 6회 2사 후 등판해 7회까지 1⅓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넥센 선발로 등판한 임기영은 4이닝 7안타 2볼넷 1탈삼진 2실점해 패전투수가 됐다. 뒤이어 등판한 장현식도 4이닝 2실점했다. 하지만 대표팀 투수들은 볼넷을 9개나 내주며 숙제를 남기기도 했다.

    타선에서는 이정후 김하성과 최원준 한승택이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대표팀은 2회 선두타자 최원준과 정 현이 연속안타를 쳤고 류지혁은 범타를 쳤지만 한승택과 나경민이 이어 안타를 쏟아내며 2점을 얻었다.

    3회 넥센도 추격을 시작했다. 1사 후 장승현이 중전 안타 송성문이 볼넷을 얻어내 1,2루의 기회를 맞았고 허정협이 우전 적시타를 때리며 1점을 얻었다.

    6회초에는 대표팀 불펜 투수 이민호가 제구 난조를 보이며 연속 3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네 2사 만루가 됐다. 넥센은 바뀐 투수 함덕주가 다시 볼넷을 내주며 밀어내기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6회 대표팀은 다시 앞서나갔다. 2루 땅볼로 출루한 나경민은 이정후의 타석 때 도루를 성공해 2루까지 갔고 김성욱 타석에서 이정후와 더블 스틸을 성공해 홈을 밟았다. 3루에 있던 이정후는 김하성의 3루 땅볼 때 홈을 밟아 대표팀은 다시 점수를 추가했다. 4-2.

    이후 대표팀은 박진형 장필준을 투입해 더이상의 실점없이 경기를 마무리 했다.


    고척=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