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롬비아전]'캡틴' 기성용 "희망 본 경기, 안주하지 않을 것"

    기사입력 2017-11-10 23:03:37

    10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대한민국과 콜롬비아의 축구국가대표팀 평가전이 열렸다. 기성용이 콜롬비아 수비를 제치며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수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7.11.10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은 콜롬비아전 승리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기성용은 1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 주장 완장을 차고 나서 전후반 90분을 모두 소화했다. 이날 경기서 한국은 콜롬비아를 2대1로 격파하면서 A매치 무승 행진에 마침표를 찍었다.

    기성용은 경기 후 "감독님이 플랜에 대해 설명해줬고 이것이 잘 이뤄졌다.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상대가 우리보다 뛰어나기에 조직적으로 하려고 했다"며 "(감독님이) 수비에서는 많이 뛰어야 한다고 주문하셨다. 다른 팀들은 우리보다 기술적으로 뛰어나다. 골을 안먹기로 했는데 어느정도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4-4-2 포메이션 활용을 두고는 "잘 사용하지 않는 새로운 전술인데 다들 잘 해줬다. 시간이 없었지만 나무랄데 없었다. 기술적인 부분을 떠나서 희망을 봤다. 경기에서 지고 이길 수 있다. 하지만 이번 경기는 희망을 보여줬다"고 긍정적인 생각을 드러냈다. 토니 그란데, 하비에으 미냐노 코치의 합류 효과를 두고는 "알아가는 중이다. 시간이 필요하다. 코치님의 많은 경험이 도움이 된다. 기술적, 팀적으로 공유를 한다. 팀에도 도움이 된다"고 짚었다.

    기성용은 "(그간의) 비판은 받아들일 수 있다. 하지만 그동안 감독 부임 후 여유가 없어 아쉬움이 컸다"며 "대표 선수로 경기력을 보여줘야 한다. 11명, 교체로 들어온 선수들 모두 잘 했다. 다들 느꼈을 것이다. 최선을 다해 조직적으로 상대를 막으려고 했다"고 이날 승리를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오늘 경기를 봤을 때 칭찬해줄만하다. 그러나 오늘까지만 즐거워하겠다. 세르비아전도 잘 해서 이번 기회를 쉽게 날리고 싶지 않다"고 다짐했다.


    수원=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