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외인들 재계약 방침 속에 혹시모를 변수는

    기사입력 2017-11-09 17:23:23

    롯데 자이언츠는 올시즌 뛴 외국인 3명과 모두 재계약할 방침이다. 하지만 혹시 모를 변수가 하나 있다. 조쉬 린드블럼의 딸 건강이 염려스러운 부분이다. 지난달 8일 준플레이오프 1차전에 등판한 린드블럼.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롯데 자이언츠는 조쉬 린드블럼, 브룩스 레일리, 앤디 번즈와 일찌감치 재계약 방침을 확정했다. 누가 뭐래도 올해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혁혁한 공을 세운자들임이 틀림없다.

    당연히 이달말 제출하는 내년 시즌 보류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릴 것이며, 그 즈음 재계약 소식도 들려올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 이윤원 단장은 "그 정도 선수들을 찾기는 힘들다. 셋 모두 함께 하기를 바라고 있다"며 재계약 방침을 분명히 했다.

    올시즌 활약상을 봐도 재계약은 무리가 없다. 레일리는 1선발로 시즌을 시작해 30경기서 13승7패, 평균자책점 3.80을 올렸다. 전반기 들쭉날쭉하며 우려를 사다가 7월 초부터 안정을 되찾으며 후반기 팀의 도약을 이끌었다. 린드블럼은 후반기 합류해 12경기에서 5승3패, 평균자책점 3.72로 제몫을 했다.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해 두 선수 모두 큰 경기에서도 믿을 만한 기량을 보여줬다. 시즌 초 다소 고전했던 번즈는 옆구리 부상을 극복하고 돌아와 타율 3할3리, 15홈런, 57타점, 71득점을 올리며 하위타선의 핵심 역할을 했다. 게다가 번즈는 2루수로서 믿음직스러운 플레이를 펼치며 내야수비 안정에 크게 기여했다.

    자연스럽게 대폭적인 연봉 인상이 예상된다. 첫 해인 2015년 50만달러, 2016년 63만달러, 올해 85만달러의 연봉을 받은 레일리는 100만달러 이상이 확실시 된다. 린드블럼은 2015년 85만달러, 지난해 120만달러를 받았다가 올해 시즌 중반 들어와 47만5000달러(5개월치)에 계약했다. 린드블럼 역시 2016년 수준의 연봉을 회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KBO리그 데뷔 시즌인 올해 65만달러의 연봉을 받은 번즈도 대폭 인상이 기대된다. 세 선수 모두 롯데와 무난하게 재계약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혹시 모를 변수가 하나 있다. 바로 린드블럼이다. 롯데는 지난해말 린드블럼과 재계약 직전까지 갔다가 포기한 바 있다. 가정사 때문이었다. 지난해 가을 태어난 막내 딸 먼로가 심장 질환을 갖고 있어 린드블럼은 미국에 남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가족이 전부"라고 한 린드블럼을 롯데로서는 안타깝게 바라볼 수 밖에 없었다. 당시 린드블럼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가족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다가 올시즌 딸의 건강 상태가 호전되자 린드블럼은 지난 여름 롯데의 재입단 제안을 받아들였다.

    이 단장은 이 부분에 대해 "린드블럼이 딸의 건강 문제만 아니라면 이번에 계약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린드블럼도 같은 입장을 나타냈다고 한다. 막내 딸을 바라보는 아빠의 마음은 조심스럽기만 할 것이다. 롯데는 린드블럼과 수시로 연락을 취하면서 딸의 안부를 묻고 있다고 한다.

    린드블럼은 지난달 준플레이오프 2경기서 각각 6이닝 2실점, 8이닝 1실점의 호투를 펼치며 건재를 과시했다. 린드블럼의 이닝 소화능력과 안정감, 타의 모범이 되는 자기 관리를 롯데는 높이 평가하고 있다. 린드블럼은 이미 롯데 팬들 사이에서 프랜차이즈 스타나 다름없다. 재계약 여부를 떠나 롯데 구단과 팬들 역시 린드블럼 딸의 건강을 간절히 바라고 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