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리 훈련 자청 손주인 "모범 보이기 위해 최선"

    기사입력 2017-11-09 16:53:16

    사진제공=LG 트윈스
    "모범 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LG 트윈스 베테랑 손주인(34)은 왜 마무리 훈련 참가를 자청했을까.

    LG는 류중일 신임감독과 함께 지난달 31일부터 일본 고지에서 마무리 훈련을 실시중이다. 마무리 훈련은 보통 젊은 선수나 유망주들이 참가하는데, LG의 이번 마무리 훈련 명단을 보면 시즌 내내 1군에서 활약한 손주인의 이름이 눈에 띈다. 1군 풀타임 선수는 신인급이 아닌 이상 마무리 훈련에 잘 참가하지 않는다. 스스로들 회복 훈련을 한다. 또, 젊은 선수들 훈련에 끼는 것 자체가 민폐일 수도 있다.

    손주인이 스스로 고생을 선택한 이유가 있다. 손주인은 "올시즌 개인적으로 많이 부족했었다. 아쉬움을 느꼈다. 내년 시즌을 조금 더 빨리 준비하고 싶어서 마무리 캠프 차가를 자원했다"고 말하며 "후배들과 함께 하는 훈련이라 그런지 정말 힘들다. 그래도 열심히 하고 있다. 선배가 자청해 왔는데 안일한 모습을 보이면 안되지 않나. 최고참으로서 후배들에게 모범을 보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손주인은 올시즌 115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7푼9리 5홈런 33타점을 기록했다. 그리고 주포지션 2루 뿐 아니라 유격수, 3루수 자리를 돌며 수비에서 팀에 공헌을 했다. 하지만 늘 그래왔듯이 내년 시즌을 앞두고도 젊은 후배들과 경쟁해야 한다. 최재원이 군대에 가지만, 박지규가 전역 후 돌아왔다. 강승호도 버티고 있다. 손주인은 "경쟁은 당연한 거다. 실력으로 인정받아야 한다"며 강한 의욕을 드러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KBL 450%+NBA 320%+배구290%, 마토토 필살픽 적중 신화는 계속된다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