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리고 싶다"…'병원선' 하지원+강민혁, 항해 Again

    기사입력 2017-10-27 08:39:29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두성그룹 회장 정동환과의 대립으로 잠정적으로 운영이 중단된 '병원선'의 하지원과 강민혁, 그리고 병원선 패밀리들이 섬사람들의 생명선인 병원선을 되찾기 위해 원칙대로, 정당하게 돌파구를 찾아 달리고 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병원선'(극본 윤선주, 연출 박재범,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35, 36화에서 송은재(하지원)와 곽현(강민혁)은 의사의 신념과 원칙을 지키며 병원선을 지키는 길을 선택했다. 병원선의 운영 중단, 권고사직을 당한 송은재, 실패한 원격진료로 피해보는 환자들, 사무장 추원공(김광규) 아내의 급성 간부전 수술까지. 가장 정당하지만 가장 험난한 길 위에서 고군분투하는 병원선 패밀리의 모습을 현실이 반영된 쫄깃한 스토리로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현은 "의사니까. 아무리 상황이 나쁘고, 또 절박해도 환자와 보호자에게 진실을 말할 의무 저버릴 순 없다"며 은재를 설득했다. "환자와 보호자의 신뢰를 저버리는 순간, 그때부터 우리는 의사가 아니다"라는 그의 말을 은재는 반박할 수 없었다. 그녀가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원칙. 결국 은재도 이 원칙을 지키다 대한병원에서 쫓겨나 이곳 병원선까지 오게 됐기 때문이다. 결국 현은 경찰서를 찾아가 제왕절개 수술에 대한 진실을 밝혔다. 황인경 산모의 아기에 대해 "태어나는 순간부터 신생아 집중치료실로 트랜스퍼 되는 순간까지 모든 처치는 내과의사인 내가 했다"라고 밝힌 것.

    당연히 결과는 좋지 않았다. '무작정 칼을 휘두르는 외과 의사'와 '사후처리 미숙한 내과 의사'가 근무하는 병원선은 잠정적 운항 중단을, 그리고 은재는 거제제일병원으로부터 권고사직을 당하고 말았다. 하지만 병원선 의료진들은 "목표가 정당하다면 우린 목표를 이루는 방식도 정당했으면 좋겠다"는 현의 말처럼 다함께 각자의 자리에서 올바른 방법으로 직진을 시작했다.

    먼저 선장 방성우(이한위), 사무장 추원공과 간호사 표고은(정경순)은 도지사를 찾아가 항의를 시작했다. 공보의 3인방 현, 재걸(이서원), 준영(김인식)과 간호사들은 원격진료의 실패와 병원선 운항 중단으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섬 환자들을 찾았다. 그리고 은재는 우선 권고사직을 받아들이고 후일을 생각하려는 듯 보였다. 병원선과 응급실 중 더 많은 환자를 위해 응급실을 선택해야하는 '어른의 선택'을 강요당했던 병원장 김수권(정원중)의 마음을 이해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혼한 추원공의 아내가 급성 간부전을 일으키며 쓰러지자 상황은 급변했다. 충격적인 소식에 절망하던 추원공에게 "나하고 혈액형이 일치한다더라"면서 "부인은 내가 지켜줄테니 사무장님은 지금보다 더 열심히 병원선 지켜요"라며 의리를 보이는 표고은이 있었지만, 정작 수술할 의사가 없었던 것.

    결국 은재는 다시 의사 가운을 입고 제일병원원장실을 찾았다. 그리고 김수권을 향해 간절히 부탁했다. "환자 살리고 싶습니다. 수술장을 열어주십쇼"라고. 생명을 살리고 싶다는 은재와 "우리 두성이 약속한 지원을 생각하시오. 김원장"라고 말하는 장태준(정동환) 회장 사이에서 김수권은 어떤 결정을 내리게 될까.

    '병원선', 매주 수, 목 밤 10시 MBC 방송

    anjee85@sportschosun.com

    '필살픽 줄줄이 적중' 농구도 역시 마감직전토토!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