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우찬, LG에서의 1년소감 "첫해치곤 괜찮아, 팀성적은 아쉽다"

    기사입력 2017-10-13 16:43:57 | 최종수정 2017-10-13 16:49:32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좌완 선발 차우찬(LG 트윈스)이 LG에서의 첫 해를 성공적으로 보냈다.

    차우찬은 지난 12월 4년 총액 95억원에 LG와 계약을 맺었다. LG는 그동안 FA 성공 사례가 드물었기 때문에 이번 FA에 대해서도 물음표를 다는 팬들이 많았다.

    하지만 차우찬은 비교적 좋은 활약을 펼쳤다는 평을 받고 있다.

    차우찬은 1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류중일 신임 감독 취임식을 축하차 방문해 자신의 1년 소회를 전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첫해치곤 잘 보냈다고 생각한다"며 "크게 기복없이 1년을 잘 보냈다. 작년보다 팀성적이 떨어진 것은 아쉽다"고 했다.

    LG 트윈스 신임 감독으로 선임된 류중일 감독 취임식이 13일 오후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차우찬이 류중일 감독에게 꽃다발을 건네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7.10.13/
    그는 올해 28경기에 선발 등판해 175⅔이닝을 소화하며 10승7패, 평균자책점 3.43의 성적을 기록했다. 선발로서 가장 중요한 이닝 소화력을 보여줬고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도 1.19로 좋은 편이었다.

    차우찬은 또 "후반기 몸이 좀 안좋았다. 피로가 조금 쌓였다. 하지만 잘 버텼다"며 "다른 것 없이 1년 로테이션을 잘 돈 것에 대해 만족한다"고 했다.

    내년 시즌 계획에 대해서는 "원래 몸상태가 빨리 올라오는 스타일이다"라며 "11월까진 푹 쉬고 시즌에 맞춰서 1,2월 늦게 시작해 몸 상태를 올리려고 한다"고 했다.


    잠실=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