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최태원 수석 등 코치11명 무더기 해임, 감독선임 초읽기?

    기사입력 2017-10-13 15:59:26

    ◇최태원 한화 이글스 코치. 스포츠조선DB
    한화 이글스가 코치 11명에게 무더기 재계약 불가 통보를 했다. 새로운 감독 선임을 앞두고 내린 전격 조치다. 한화는 13일 최태원 수석코치, 나카시마 데루시 타격코치, 양용모 배터리 코치, 이철성 수비코치, 윤재국 주루코치 등 1군 코치 5명과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2군과 잔류군에서 임수민 전대영 김응국 신경현 박영태 권영호 코치도 재계약 대상에서 제외했다.

    한화 구단 관계자는 "신임 감독 선임은 아직이다. 그 전에 앞서 미리 코치님들에게 재계약 여부를 통보함으로써 다른 팀으로 옮길 수 있는 시간을 드리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 또 새로운 감독님이 오셨을 때 코치진 인선을 좀더 편하게 해드리기 위해서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상군 감독 대행의 거취에는 아직 아무런 변화가 없다.

    코치진 인선의 경우 보통 새로오는 감독과 구단이 머리를 맞대 조율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번 코치진 개편 발표를 두고 이미 새 감독이 내정된 상태에서 발표만 남겨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한화 관계자는 "절대 그렇지 않다. 여러 후보군을 놓고 여전히 고민하고 있다. 이번 코치진 재계약 여부 결정은 순전히 구단 차원에서 고민한 결과물"이라고 말했다. 조만간 선임발표를 앞둔 신임 감독과의 교감 부분에 대해선 선을 그었지만 시기가 묘해 여러가지 해석이 나올 여지가 크다.

    신임 감독에 대해선 "구단 내부에선 여전히 이글스 레전드 출신 지도자를 선호하고 있다. 구단에서 어느정도 후보군을 추려 그룹과 협의해야 하는 부분이 남아있다"고 말했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