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PO]주사위는 던져졌다, 조원우 감독의 '순리론"

    기사입력 2017-10-13 13:27:46

    12일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2017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경기가 창원 마산구장에서 예정된 가운데 롯데 조원우 감독이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창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7.10.12/
    롯데 자이언츠는 이제 한 경기만 더 패하면 2017년 시즌이 종료된다. 막다른 골목에 몰린 형국이다.

    하지만 선수단은 부담을 느끼지 않는 듯하다. 조원우 감독과 선수들은 이번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승부를 떠나 후회하지 않는 경기를 하고 싶다. 오히려 마음이 편하고 즐기면서 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8,9일 부산 홈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1,2차전에서 롯데와 NC 다이노스는 1승씩을 주고받았다. 롯데로서는 크게 불만스러운 결과는 아니었다. 그러나 장소를 창원으로 옮겨 11일 열린 3차전에서 롯데는 마운드가 무너지는 바람에 6대13으로 크게 패했다. 시리즈 전적 1승2패.

    롯데는 13일 4차전에서 패하면 탈락이다. 그러나 이기면 승부는 5차전까지 이어진다. 15일 부산에서 마지막 대결을 펼치면 된다. 롯데로서는 12일 예정됐던 4차전이 우천으로 연기되면서 오히려 숨통이 트이게 됐다. 선발투수를 박세웅에서 린드블럼으로 바꿨고, 불펜투수들도 휴식을 취하게 됐기 때문이다. 린드블럼은 지난 8일 1차전에서 던진 뒤 4일 휴식을 취하고 등판하는 정상적인 로테이션이다.

    이날 우천 취소가 유리하겠는가라는 질문에 조 감독은 "유리하고 불리하고를 떠나 후반기에 순위를 6위, 5위, 4위, 3위로 끌어올리면서 했던 그런 긴장감과 집중력을 유지하고 싶다"면서 "오늘 (경기를)하면 공격적인 측면에서 좋을 것이고, 취소되면 수비적인 면에서 유리할 것"이라고 했다. 이른바 '순리론'이다.

    이번 포스트시즌을 앞두고 조 감독은 올라갈 수 있는 마지막 계단까지 밟고 싶다고 했다. 한국시리즈 진출, 나아가 우승도 생각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준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해 우승 자리까지 가려면 3차례 관문을 통과해야 하는데 쉽지 않은 일이다. 롯데는 1992년 페넌트레이스 3위로 포스트시즌에 오른 뒤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를 거쳐 한국시리즈에서 빙그레 이글스를 물리치며 정상을 차지했다. 분위기는 올해도 비슷하다.

    롯데 김민재 작전코치는 "지금 뛰고 있는 선수들, 코치둘을 통틀어서 1992년을 경험한 사람은 나 밖에 없다. 뭔가 분위기가 묘하다. 기다려달라"고 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무리는 두지 않겠다는 게 조 감독의 생각이다. 지난 9일 2차전에서 왼 발목을 다쳐 세 바늘을 꿰맨 브룩스 레일리에 대해서도 이번 준플레이오프서는 등판이 어렵다고 이미 못박았다. 에이스를 무리해가면서 끌어들여 승부를 본다는 건 아니라는 이야기다.

    후회하지 않는 승부의 요건은 집중력이다. 통쾌하고 이기고, 멋지게 패할 수 있는 자세. 조 감독이 그리는 포스트시즌이다.
    창원=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