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데이]우승후보 KCC와 SK의 2파전 속 다크호스는 전자랜드

    기사입력 2017-10-11 13:45:50 | 최종수정 2017-10-11 16:20:00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17-2018 정관장프로농구 미디어데이'가 열렸다.미디어데이에서 KCC 추승균 감독(위)과 SK 문경은 감독이 이기고 싶은 팀으로 서로를 지목하며 웃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 2017.10.11.
    '양강'은 KCC와 SK, 다크호스는 전자랜드였다.

    2017∼2018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미디어데이가 11일 서울 더케이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렸다. 10개 구단 감독들과 대표 선수들이 한자리에 모여 이번 시즌 판도를 예상하고, 각오를 밝히며, 입담대결을 했다.

    가장 관심을 모은 것은 감독들이 뽑은 우승 후보. 지난 시즌 미디어데이에선 이전 챔피언결정전에서 붙었던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 전주 KCC 이지스가 많이 거론됐는데, 이번엔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우승팀인 안양 KGC 인삼공사와 서울 삼성 썬더스가 거론되지 않았다.

    감독들이 꼽은 우승 후보는 KCC와 서울 SK 나이츠였다. 유도훈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감독과 삼성 이상민, SK 문경은, KGC 김승기 감독이 KCC가 유력한 우승 후보라고 했다. 원주 DB 프로미 이상범 감독과 KCC 추승균, kt 조동현 감독 등이 SK를 찍었다. 창원 LG 세이커스 현주엽 감독은 KCC와 SK를 모두 적었다. KCC가 5표, SK가 4표를 얻었고, 나머지 2표는 전자랜드였다. 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유재학 감독과 오리온 추일승 감독, 두 베테랑 사령탑이 전자랜드를 우승 후보로 꼽았다.

    KCC와 SK가 강력한 전력을 구성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데, 현장의 생각도 같았다. KCC는 슈팅가드 이정현을 FA로 영입했고, 외국인 선수 찰스 로드가 가세해 기존의 전태풍과 하승진에 안드레 에밋까지 화려한 전력을 구성했다. 이상민 감독은 "지난 시즌에는 KCC가 주축 선수가 부상을 당해 어려운 시즌을 보냈다. 하지만 연습경기에서 보니 선수들이 모두 건강했고 전력 구성도 잘 돼 있었다. 이제 에밋에 의존하는 농구는 보여주지 않을 것 같다. 이정현을 영입해 공격적인 선수가 많지만 잘 컨트롤한다면 단연 우승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경은 감독은 꼭 이기고 싶은 팀으로 KCC를 지목하며 "KCC가 우승 후보라서 이기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확실한 해결사가 없어 힘들게 경기를 했던 SK는 애런 헤인즈가 합류해 공격면에서 풍성해졌다. 김선형과 최준용 최부경 등 국내 선수들이 탄탄하다. 재계약한 테리코 화이트도 문경은 감독이 자신있게 달라졌다고 할만큼 기대가 크다. 우승 후보로 거론된 추승균 감독은 "SK 선수단 구성이 좋다. 포지션마다 훌륭한 선수들이 있다. 헤인즈도 오면서 좋은 변화가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베테랑 감독 둘이 전자랜드를 꼽은 점이 이채롭다. 유재학 감독은 "전자랜드를 보니 스피드와 높이, 해결사 등 부족한 부분이 없는 것 같다. 이것이 전자랜드를 선택한 이유다. 다른 팀들은 한 가지씩 약점이 보이는데 전자랜드는 보이지 않았다"고 했다. 유도훈 감독이 조언을 부탁하자 유재학 감독은 "고민하지 말고 하던대로하면 될 것 같다"고 했다. 이를 들은 유도훈 감독은 "감사하다"고 답례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제대로 찍었다! 프로토 80회차 해외축구 필살픽 1031% 적중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