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륭한 서정원" 염기훈 이어 조나탄도 '재계약 지지'

    기사입력 2017-09-14 17:55:16

    조나탄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정원 감독을 공개 지지했다. 조나탄 페이스북 캡처


    "훌륭한 감독과 함께 하는 것은 행운이다. 서정원! 엄지척!"

    최근 수원 삼성 서정원 감독의 재계약 문제가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선수들의 응원 릴레이가 펼쳐지고 있다.

    주장 염기훈에 이어 팀의 간판 해결사 조나탄이 서정원 감독의 재계약을 지지하고 나섰다.

    조나탄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 감독을 지지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평소 페이스북을 통해 근황을 알려주는 등 팬들과 교류하는 수단으로 인터넷 사회관계망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조나탄은 이날 오후 4시30분쯤 페이스북에 '우리는 훌륭한 감독과 함께 한다는 게 행운이다. 나는 곧 복귀할 것이다! 서정원(We are lucky to have a great coach! I'm coming back!!!! Seo Jung-Won)'이라며 서 감독의 영문 이름에 '엄지척' 이모티콘을 달아 적극 지지를 선언했다.

    이어 조나탄은 '나는 서 감독이 3년 계약기간 동안 나를 이끌어주길 희망한다. 서 감독이 수원 삼성에서 기록한 골기록을 내가 깨고 싶다'며 서 감독과 계속 함께 싶다는 의지를 강하게 나타냈다.

    조나탄은 자신의 게시글에 서 감독과 다정한 포즈로 찍었던 뉴스 보도 사진을 덧붙이기도 했다.

    서 감독은 선수 시절 K리그에서 통산 269경기 68골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수원에서 활약한 6시즌(1999∼2004년) 동안 46골을 터뜨렸다. 조나탄은 지난해 10골, 올시즌 현재 19골 등 총 29골을 수원에서 기록 중이다.

    올해 완전이적으로 3년 계약한 조나탄이 스승인 서 감독의 기록을 달성하고 싶다는 뜻을 밝힌 것은 남은 시즌마다 두 자릿수 득점을 하겠다는 다짐임과 동시에 서 감독에 대한 애정을 강하게 드러낸 것이다.

    이에 앞서 염기훈은 13일 하나은행 FA컵 준결승 대진 추첨 기자회견에서 "서 감독의 지난 5년간 성과는 물론 어려움 속에서 선수들을 이끌어온 지도력을 인정해야 한다. 내년을 대비해 선수를 영입하는 것보다 서 감독의 재계약을 빨리 마무리해야 한다"는 작심발언으로 서 감독을 적극 지지한 바 있다.

    염기훈은 "주장으로서 선수들을 대표해 말을 한 것일 뿐 다른 선수들 생각도 나의 발언 취지와 같을 것이다"며 선수단의 지지를 선언했다.

    캡틴의 이같은 주장을 뒷받침하듯 핵심 선수인 조나탄이 서 감독을 공개 지지함으로써 앞으로 재계약 문제를 둘러싼 구단과 서 감독간 소통에 물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