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아이파크 군복무 제대시즌 '반갑다 전우들'

    기사입력 2017-09-14 16:49:27



    부산 아이파크가 베테랑 수비수와 공격수를 충원하게 됐다.

    K리그에만 존재하는 가을 제대 시즌 이적시장이 왔기 때문이다.

    부산은 이번에 군 선수 전역 시즌에 최고의 수혜자가 될 전망이다. 13일 상주 상무에서 전역한 이경렬과 윤동민이 팀 훈련에 합류한다. 또 9월 말에는 아산무궁화에서 공격수로 뛴 한지호와 김동섭의 합류도 기다리고 있다.

    2016년 동반 입대한 이경렬과 윤동민은 당시 부산의 핵심이었다. 이경렬은 2015년 팀의 주장을 맡으며 탄탄한 수비력을 보였고 윤동민은 탁월한 발재간으로 팀이 필요할 때 해결사 역할을 맡아왔다.

    부산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이경렬과 윤동민은 상주에서도 올 시즌 각각 11경기, 12경기를 소화하며 상주에서 주전 입지를 다졌다. 많은 경기를 소화한 만큼 경기감각 회복에 대한 어려움은 없이 빠르게 팀에 녹아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이재권을 영입하며 중원에서 안정감을 더한 부산은 이경렬과 윤동민의 복귀를 통해 수비와 공격 진영에도 한층 두터운 선수층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팀에 합류한 이경렬 윤동민은 "오랜만에 팀에 돌아왔는데 선수들도 많이 바뀌고 어색하기는 하지만 좋은 팀 분위기인 만큼 팀 승격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