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승' 김태형 감독 "유희관답게 잘 던졌다"

    기사입력 2017-09-13 22:19:24

    2017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롯데자이언츠의 경기가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경기전, 두산 김태형 감독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7.08.30/
    두산 베어스가 의미있는 연승을 달렸다.

    두산은 13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전에서 13대3으로 대승을 거뒀다. 최근 3연승이다. 더불어 3위 NC를 3.5경기 차로 멀리 떨어트렸다.

    선발 유희관이 6이닝 1실점 호투를 하며 개인 4연패를 끊고 시즌 9승을 챙겼다. 또 2홈런-5타점을 쓸어담은 박건우를 비롯해 타선이 초반부터 터져 쉽게 승리를 가져갈 수 있었다.

    경기 후 두산 김태형 감독은 "유희관이 앞선 경기에도 공이 그리 나쁘지 않았었다. 오늘 희관이 답게 잘던졌다"고 칭찬했다. 이어 "타자들이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타격하면서 승기를 잡을 수 있었다"고 평했다.


    창원=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