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영희, 2연승 성공…마돈나는 김연자[종합]

    기사입력 2017-08-13 18:17:11 | 최종수정 2017-08-13 18:36:01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복면가왕' 영희가 2연승에 성공했다. 마돈나의 정체는 가수 김연자였다.

    1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도전하는 '영희'와 그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의 솔로곡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마돈나와 롤러보이가 첫 번째 무대에 올랐다. 먼저 무대에 오른 마돈나는 마야의 '진달래꽃'을 불렀다. 폭발적인 가창력과 화려한 무대 매너가 돋보이는 무대였다. 카이는 마돈나의 무대를 본 뒤 "가수교의 교주 같다. 온몸에 은총의 닭살이 돋았다"고 극찬했다. 이어 롤러보이는 이지의 '응급실'을 선택, 감미로운 음색과 마음을 뒤흔드는 애절함이 느껴지는 감성으로 열창했다. 두 사람의 대결은 마돈나의 승리로 끝났고, 이후 가면을 벗고 공개한 롤러보이의 정체는 어반자카파의 박용인이었다.

    다음으로 퀴리부인과 플라밍고가 두번째 무대를 꾸몄다. 퀴리부인은 윤하의 '오늘 헤어졌어요'를 선곡, 촉촉한 가성과 애절한 진성이 넘나드는 뛰어난 가창력으로 불러 남심을 흔들었다. 뒤이어 플라밍고가 부활의 '희야'를 불렀다.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판정단의 귀를 사로잡았다.

    판정단 투표 결과, 플라밍고가 퀴리부인을 꺾고 가왕후보전에 진출했다. 복면을 벗은 퀴리부인의 정체는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었다.

    '마돈나'와 '플라밍고'가 가왕을 대적하기 위한 마지막 대결에 올라섰다. 먼저 마돈나가 정훈희 '꽃밭에서'를 불렀다. 애절하면서도 먹먹한, 연륜이 묻어나는 풍부한 감성과 폭발적 고음으로 판정단을 사로잡았다. 플라밍고는 넥스트의 '히어, 아이 스탠드 포 유(Here, I Stand For You)'를 열창했다. 말이 필요 없는 강렬한 무대였다. 이후 판정단은 마돈나를 선택했고, 가면을 벗은 플라밍고의 정체는 야다 전인혁이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2연승에 도전하는 영희의 무대가 펼쳐졌다.

    영희의 선곡은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였다. 가왕다운 명불허전 가창력과 절절한 감성으로 무대를 휘어잡았다.

    결국 영희는 2연승에 성공했다. 영희에 아쉽게 패한 마돈나의 정체는 가수 김연자로 밝혀졌다.

    jyn2011@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