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 FC41]브루노 미란다 막강 펀치 기원빈도 TKO

    기사입력 2017-08-12 20:58:14 | 최종수정 2017-08-12 21:00:59

    브루노 미란다가 기원빈에게 초크를 걸고 있다. 원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기원빈(왼쪽)과 브루노 미란다가 펀치를 교환하고 있다. 원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브루노 미란다(27·타이거 무에타이)가 힘의 우위를 보이며 기원빈(26·팀파시)에 TKO승리를 거뒀다.

    미란다는 12일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린 ROAD FC 041 라이트급(-70㎏) 경기서 기원빈에게 1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브루노는 폭발적인 타격능력을 가진 타격가다. 무에타이가 주종목이라 강한 타격만 가진 것으로 인식돼 있지만 점점 그라운드 기술도 향상되고 있다.

    기원빈 장점인 긴 리치를 이용한 타격으로 상대를 꺾었고, 항상 저돌적인 모습으로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미란다의 주먹에 기원빈이 버티지 못했다. 1라운드 중반 미란다의 펀치에 충격을 얻은 뒤 다시 기운을 차리는 데 시간이 부족했다. 미란다의 펀치에 넘어진 기원빈은 미란다의 초크로 위기를 맞았으나 간신히 벗어났다. 스탠딩으로 경기가 속개됐지만 미란다의 펀치를 피할 수 없었다. 계속되는 미란다의 펀치를 계속 맞았고 결국 심판이 경기를 중단시켰다.
    원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