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AD FC 041]크리스 바넷, 졌지만 흥겨웠던 브레이크댄스

    기사입력 2017-08-12 22:41:06

    크리스 바넷이 명현만에게 KO패 한뒤 팬들을 위해 브레이크 댄스를 추고 있다. 원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크리스 바넷의 팬들을 위한 쇼맨십은 정말 대단했다.

    아쉽게 명현만에게 KO패했지만 팬들을 위해 브레이크댄스를 췄다.

    바넷은 12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ROAD FC 041 메인이벤트 명현만과의 무제한급 경기서 2라운드 1분48초만에 펀치에 의한 KO로 패했다.

    명현만의 니킥이 로블로가 되며 극심한 통증을 느꼈던 바넷을 한동안 휴식을 취한뒤 다시 경기에 나섰지만 곧바로 명현만의 오른손 펀치에 쓰러졌다.

    잠시뒤 정신을 차린 바넷은 경기후 인터뷰에서 "맞은 곳도 아프고 아래쪽도 아프다"라면서 "눈을 뜨니 명현만이 위에 있었다. 내가 졌다"라며 깨끗하게 패배를 인정했다.

    이어 그는 팬들을 위해 흥겨운 음악에 맞춰 브레이크 댄스를 췄다. 육중한 몸에도 유연하게 추는 그의 브레이크 댄스에 모든 관중이 환호와 함께 큰 박수를 보냈다.
    원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마감직전토토, 실시간 정보 무료!

    • 기사리스트
    • |
    • 기사리스트